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발을 못 떼. 재 겁먹었나 봐. 하하~”
은은한 뱃고동 소리를 천상 화음으로 엮다
[여수엑스포 즐기기] 스카이타워와 파이프오르간

  

 

 

 인기관인 스카이타워입니다. 

스카이타워 앞에는 줄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아이가 무섭나 보다. 호호~”
“어떤 악기 소리일까?”

 

여수박람회장에서 짜릿함이 그립다면 스카이타워를, 감동 받고 싶다면 파이프오르간 연주를 듣는 게 좋습니다. 이 둘은 따로 인 듯하지만 하나로 연결되어 있으면서 주체는 따로 인 샴쌍둥이 같은 존재입니다.

 

스카이타워는 여수 엑스포 랜드 마크로 박람회장 최고의 뷰 포인트입니다. 원래는 방치된 67m 높이의 폐시멘트 저장고(Cement Silo)였습니다. 높이만큼 칙칙한 회색빛이 눈에 거슬리는 애물단지였습니다.

 

그러던 게 전망대 뿐 아니라 해수담수화시설과 파이프오르간까지 갖춰 화려하게 다시 태어났습니다.

 

 

아래가 뻥 뚫린 곳에 서면 오싹합니다. 그런데도 관심입니다.

아래가 섬뜩하지요? 

하윤이는 발을 못 떼고 보고만 있습니다.

 

 

스카이타워에 올라가면 가운데 투명판이 있습니다. 아래가 훤히 내려다  보입니다. 섬뜩해 어른들도 서기를 꺼립니다. 아이들도 마찬가지입니다.  13개월 된 (서)하윤이가 관심이었습니다.

 

“발을 못 떼. 재 겁먹었나 봐. 하하~”
“세상을 모르는데 겁나지, 그럼~. 우린 스릴 있는데”

 

스카이타워에서 박람회장을 조망한 후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오면 해수담수화시설과 만납니다. 바닷물을 마시는 물로 바꾸는 장치입니다.

 

옛날에 이런 걸 꿈이나 꿨겠습니까? 기술의 승리인 셈입니다. 이곳에선 선물로 컵을 줍니다. 물 한 잔 마셔라는 겁니다. 꼭 드시길….

 

 바닷물을 마시는 물로 바꾸는 장치입니다.

 전망대에서 본 박람회장.

 선물로 준 컵으로 물을 마시기 바랍니다.

 

스카이타워에서 밖으로 나오는 길에 중저음의 매력적인 음악소리가 들렸습니다. 어디에서 나는 음률일까? 찾아봐도 딱히 집히는 데가 없었습니다. 진원지 찾기를 그만두고 소리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었습니다. 그러자 이런 속삭임이 들리는 듯합니다.

 

 

‘제 소리가 어떤 음과 닮았는지 아시겠어요? 아직 모르시겠다면 제 소리에 귀 기울여 주세요!’

 

 

어릴 적, 뱃고동 소리를 듣고 자란 탓에 뱃고동 소리에 대한 향수가 아련합니다. 음색은 뱃고동 소리와 무척이나 닮아 있었습니다.

 

스카이타워 건물 벽에 설치된 파이프오르간은 138.4 데시벨로 세계에서 제일 큰 소리로 기네스북에 올랐습니다.

 

원리는 건반을 누르면 공기가 내선을 타고 파이프까지 이동해, 파이프에 달린 뚜껑을 밀어 바람이 나가면서 소리가 나는 이치입니다. 뱃고동 80개를 모은 소리입니다.

 

 

 스카이타워 앞 원통에서 파이프오르간을 연주합니다.

 김성희 씨가 연주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파이프를 통해 나오는 연주 소리는 기네스북에 올랐습니다.

 

 

‘참새와 방앗간’이라고 지나칠 수 없었습니다. 연주가 끝나길 기다려 원통을 두드렸더니, 연주자가 김성희 씨가 문을 열었습니다. 그녀는 독일 뭔헨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고 합니다. 그녀의 설명입니다.

 

“파이프오르간 소리는 가까이에서 보다 멀리서 듣는 게 좋다. 은은한 뱃고동 소리를 화음으로 엮었다.”
 
파이프오르간은 매일 9시와 밤 10시 개장과 폐장을 알립니다. 1일 3~5회 가량 연주되며 가요, 팝, 가곡 등을 들려줍니다. 또 어플을 이용한 원격 연주도 가능합니다. 음색은 여름 산들바람부터, 성난 바다의 폭풍까지 표현하고 있습니다.

 

“살아 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이란 주제의 환경 박람회가 열리는  여수에서 파이프오르간 소리를 듣고 싶지 않으세요? 클래식 마니아라면 한 번쯤 파이프오르간 음색을 직접 듣는 것도 한 즐거움일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8)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3)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889,500
  • 40 29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