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절집, 무량수전에 앉아 비 소리 가슴으로 듣다!

나무 서만 있어도 ‘덕’이 좔좔, 우리네 인간은…
[섬에서 함께 놀자] 거제도 노자산 혜양사




경남 거제 혜양사입니다.

친절한 안내에 놀랐습니다.

용왕각 가는 길 수국이 탑스럽게 피었습니다.





“이 세상에 내 것이 어디 있나 사용하다 버리고 갈뿐이다!”


                                 -구인사 대조사 설법 중에서-



맞습니다, 맞고요. 그런데 마치 모든 게 제 것인 마냥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요즘 뉴스 보면 ‘안하무인’ 금수저 많더군요. 이런 삶은 처절한 고행이 필요합니다. 철드는 것도 인연 닿아야 가능하지만 그래야 비로소 철들어 ‘겸손한’ 금수저가 되니까. 여보시게, 상식을 벗어난 금수저들. 아래 시조 읽고 ‘종’의 참뜻 새기시게.



           종


                         도열스님(거제 혜양사 주지)


  언제나 내 곁에는 몽둥이가 누워있고
  나 보고 어쩌라고 이렇게 치는 건지
  도움이 되신다면은 백 번 맞아 죽으리다


  오늘도 매 맞으며 울고 서 있지 않소
  이 몸이 떨고 떨어 갈기갈기 찢어져도
  임들이 성불한다면 그 뿐인가 하리다


  여명이 빗장 끌러 해돋이가 뜰 때면
  새들은 좋다고 서 하늘 높이 날건만
  목매여 달려있느라 풀어야 할 실마리



종의 의미는...

도로와 처마가 절묘하게 어울렸습니다.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어느 절집이 이렇게 친절히 안내할까? ‘혜양사’



거제도 노자산 혜양사. 어쩌다 발걸음이 머물렀을까. 단지 인연에 따랐을 뿐입니다. 다른 절집에선 느끼지 못한 신선함이 있습니다. 절집 입구에서부터 뭔지 모를 묘한 설레임. 근본 원인은 알 수 없습니다. 그냥 가슴이 콩닥콩닥 뛰었습니다. 꼭 첫사랑과 대면하는 느낌. 왜 그랬을까?



“옥을 가는 그 마음으로 시 한수를 읽으면 얻는 것은 여의주로 저 하늘의 별 따리”



노자산 혜양사와 만다라화 시(詩) 공원을 알리는 안내판 글귀입니다. 이런 마음으로 살면 누구든 생불(生佛) 되겠지요. 노자산(老子山, 565m)은 “불로초 산삼이 있는 절경지에 살기 때문에 늙지 아니하고 신선이 된다 해 생긴 이름”입니다. 또한 “합천 해인사 팔만대장경 원목이 모두 이곳 후박나무와 자작나무다”고 하네요. 와우, 절집 입구에서 괜히 설레였던 게 아니었습니다.



“소망스런 여의주를 구하시렵니까/ 저마다의 뜻을 이뤄보시게/ 산신각 독성각 용왕각으로 가는 길/ 그대가 오시기를 기다리실 겁니다.”



절집으로 가는 곳곳에 안내판이 있더군요. 어느 절집에서 이렇게 친절히 대하며 안내할까? 주지스님이 시인이라더니 달랐습니다. 안내대로 대웅전 가기 전에 산신각, 독성각, 용왕각부터 들렀습니다. 가는 길, 수국이 피었습니다. 거제의 7월은 수국 천지입니다. 물 흐르는 소리가 들립니다. 건물 세 채가 옹기종기 모였습니다. 이 무슨 역설일까. 바다 속 용궁 아닌 산 속 용궁 같다는.



산신각, 독성각, 용왕각입니다. 육지에 세워진 용궁 같습니다. 

번뇌는 별빛이라...

나를 내려 놓습니다.




나무 서만 있어도 ‘덕’이 좔좔, 우리네 인간은…



대웅전 가는 길, 안내판처럼 보이는 게 줄지어 서 있습니다. 이 뭘꼬? 찬찬히 들여다봅니다. 만다라화 시(詩) 공원이 있다더니 그것 같습니다. 읊조리는 투를 보니 시조 운율입니다. 자신의 마음을 투영한 작품 중, 그의 수행 정도를 가늠할 시조를 읽습니다.



      수   도


                    도열스님(거제 혜양사 주지)


  속 때를 씻으며 마음을 갈고 닦아
  술고담 안 드시는 청정한 몸과 마음
  탐진치 다 비우시니 티 없는 백옥일세


  벌 속의 진탕에도 물 안 드는 연꽃처럼
  금욕을 낙을 삼아 하늘을 바라보며
  인고로 수행하심은 별 중에 달일까


  지혜등불 켜들고 무명 속에 헤어나
  고통 받는 저 산 아래 빛의 손길 내리시어
  어둡고 메마른 중생 고해바다 배가 되리


           <주 : 술고담 - 술, 고기, 담배의 준말. 시조 운율 상 글자 수 줄임>



‘시가 번뜩입니다. “번뇌는 별빛이라~”던 만해 한용운 스님을 떠올립니다. 이쯤이면 작가 스님 뵙는 게 예의. 이에 앞서 관음전에 듭니다. 중생이 숨 쉬는 법당 공간에서 삼배 예를 차립니다.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무량수전으로 향합니다. 많은 적송 덕분에 눈이 호강합니다. 나무는 아무렇지 않게 서 있어도 ‘덕’이 좔좔 흐릅니다. 우리네 인간은….



관음전입니다.

스님 시들이 여기에 이렇게 전시되어 있습니다.

관음전...





절집, 무량수전에 앉아 비 소리 가슴으로 듣다!



무량수전을 기웃거립니다. 정면 기둥에, 먼저 읽었던 시조가 쓰였습니다. 무량수전 오르는 계단에는 신발 두 켤레가 위아래로 가지런히 놓였습니다. 무량수전을 좌측으로 돌아들어 벽면을 봅니다. 단청, 탱화에 입이 쩍 벌어집니다. 드나드는 문까지 단청과 탱화와 잘 어울립니다. 참 단아합니다. 정결하고 곱디고운 아낙이 쓰는 정갈한 반짇고리 같은 느낌이랄까. 입구와 시조에 이어 또 벅차오릅니다. 도란도란 말소리가 들립니다.



“처음 오셨어요? 제가 안내 하지요.”



인연이었을까. 그가 나섰습니다. 익숙하지 않은 안내지만 받기로 했습니다. 굳이 베풀겠다는 호의를 마다할 필요 없으니까. 스님, 뭐라 열심히 말씀하십니다. 허나, 전혀 기억 없습니다. 아마도 부처님이 귀를 막으셨나 봅니다. 스님과 마주앉았습니다. 고요한 절집, 무량수전에 앉아, 비 내리는 소리를 가슴으로 듣습니다. 그가 시집을 선물합니다. 눈에 들어오는 시조 하나. 제목만 봐도 얼굴이 화끈합니다. 내용은 그게 아니지 말입니다.



단청 등이 단아하고 정갈합니다.

도열 스님.

무릇 중생이란?





      나   체


                       최도열 스님


  섬 바위에 저 물새는 그 무엇을 생각할까
  창파에 고기들은 왜 저리도 뛰 솟을까
  바람에 물결이인 양 너울거린 실안개


  그 뭣을 보이려고 나체로 홀딱 벗고
  곱상스레 짝 뻗고서 저렇게도 누웠는지
  해초도 가리지 않고 맨송해진 해안선


  가공을 하연 듯이 천조로운 수평선은
  천상에 은하수로 칸막이를 하였거늘
  가뭇히 뚫어 본다고 내 가슴이 트이랴




해안선을 나체로 본 스님의 시적 감각에 감탄합니다. 빗줄기를 바라보며 정신을 가다듬습니다. 욕심으로 가득했던 욕망의 나를 내려놓습니다. ‘님하, 이 불쌍한 중생을 굽어 살피소서!’ 세상에 내 것이 어디 있을꼬? 무릇, 중생이란? 못난 금수저들에게 바랍니다. 아래 시를 읽고 의미를 되새겨 볼 일입니다. 절대자가 ‘왜?’ 인간에게 한계를 줬는지….



     유한 속에 살다


                           최도열 스님


  놀고먹으려 할까 봐 충만치 않게
  과욕을 부릴까 봐 유한 속에 살게
  영생도 추구하지만 생사가 있게


  출몰하는 해 달 속에 오가는 뜬 구름산
  자연의 섭리온데 막을 자가 있을까
  바람은 요동치느라 뒤흔드는 바닷물




무량수전입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숨은 보배같은 혜양사.

깨달음이란?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8)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3)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864,058
  • 16 7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