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게딱지 당신 먹어요. 난 안 먹을랑께~”
어머니가 손자 사랑으로 끓여내신 ‘꽃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우~, 이게 뭐다냐? 꽃게

부모님 댁에 갔더니 구수한 냄새가 코를 찌른다.
한 마디를 던지고 현관을 들어섰다는..

“오매~, 이 구수한 냄새가 뭔 냄새다냐?”
“저녁에 온다길래 시장서 꽃게 좀 샀다. 살 안찌는 아이들 좀 먹일라고...”

손자 손주 먹이다니 어림없는 소리. 에비가 먼저 먹어야제..
아이들은 맛있는 것 먹을 날이 더 많은께로..


어머니는 오뎅을 넣고 꽃게를 끓이고 계셨다.


“엄니~, 꽃게 다리 끝은 왜 자른다요~”

꽃게 끓이는 냄비를 보니 보글보글, 오뎅이랑 넣고 같이 끓인다는..
꽃게는 건져 꽃게대로, 된장 푼 오뎅국은 국대로 냈는디..
꽃게 다리 끝을 가위로 잘라낸 모양새가 워째 요상타..

“엄니~, 꽃게 다리 끝은 왜 자른다요~”
“먹기가 거추장스럽잖아. 아이들 찔릴가봐 짤랐다~”

엄니는 재래시장에 갔다가 비싼 야채에 놀라 뒤로 자빠질 뻔 했다면서..
대신 싸디 싼 꽃게나 먹자하고 사오셨다는디..
덕분에 식구들 꽃게 포식이네 그랴..

알도 꽉 차고 속도 여물어 씹는 맛과 씹히는 맛이 일품이라..
게딱지 하나가 눈에 들어오는디..
나가 묵는다고 허믄 엄니가 꼭 이랄 것 같다.

“아이, 니는 묵지 말고 아그들 줘라!”

 꽃게를 자르시는 어머니.


 알이 차고 속이 여물었다!


각시, “게딱지 당신 먹어요. 난 안 먹을랑께~”

꽃게를 앞에 두고 게딱지를 양보하려는디..
각시가 반가운 소리를 하는구나..

“게딱지 당신 먹어요. 난 안 먹을랑께~”
“아냐, 당신 많이 먹게나!”

대답은 그리 했는데 왜 이리 속이 쓰린지..
맛있게 먹던 아이들 할머니께 인사말을 건네는디..

“할머니, 꽃게 넘 맛있어요!”

엄니, 고맙소! 맛있게 잘 먹었슈~!

 밥도둑 꽃게찜.

"꽃게 마음껏 먹으면 원이 없겠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맛도 맛이지만 고향의 정이 느껴지는 음식이네요.~~ ^^

    2010.10.18 08:20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8)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3)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898,370
  • 14 33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