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일상

삐쭉빼쭉 털선 고슴도치 낙엽 속으로 ‘Go’

“고슴도치야, 너도 우리랑 가을 나들이 갈래?”
행여나 고슴도치가 도망갈까, 뒤를 따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심해요, 아파요!!"
삐쭉빼쭉 털이 선 고슴도치는 수건 등으로 안아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손에 피가나기 일쑤에용~ㅋㅋ"


지인 집은 고슴도치를, 저희는 강아지를 기릅니다. 반려동물 기르는 재미가 꽤 솔솔합니다.

아이들은 서로 “우리도 키우자”며 부러워합니다. 두 집에서 일주일 정도 바꿔 키우면 아이들에게 좋을 텐데, 엄두를 내지 못합니다.

왜냐면 지인 집 아이들은 강아지 대소변 치우는 것을 걱정하고, 저희 집은 고슴도치 씻기기를 무서워(?) 합니다. 게다가 사는 도시가 달라 희망사항이지요. 두 집 가족, 나들이 차비를 합니다.

'맛있게도 얌냠'
고슴도치 먹이인 사료입니다.

고슴도치가 편히 쉬는 집이랍니당~^^

"좀 더럽나용~!! "

엎드려 고슴도치를 보던 녀석들, 인심을 씁니다.

“고슴도치야, 너도 우리랑 가을 나들이 갈래?
기분이닷, 그래 가자.”

어른들이 “안 돼!”할 틈도 없이 고슴도치를 치켜들었습니다.
녀석도 나들이를 알았는지 몸을 ‘데구르르~’ 말아 예쁜 척 합니다.

나들이에서 만난 어른들은 고슴도치보다 강아지를 더 반깁니다.

"내 새끼 나왔어? 우리 애긴 집에 놔 두고 왔는데..."

 아이들은 날카로운 고슴도치 털에 찔릴까
주저주저 하면서도
고슴도치 안아보길 희망합니다.

"나, 고슴도치 안은 거 맞어~ㅎㅎ~~"

고슴도치가 아스팔트에 내려섰습니다.
"이게 얼마만이야!!"

상큼한 바람이 좋은지 코를 실룩실룩 거립니다~ㅋㅋ

 도로 옆에 수북하게 쌓인 낙엽 냄새가 좋은지
방향을 그쪽으로 틀었습니다.

"캬~. 역시, 자연이 최고야~ ㅎㅎ"

고슴도치가 행여나 도망갈까, 아이들이 뒤를 따릅니다.
잊어버리면 큰일 난다는 듯이….

녀석, 낙엽 속에 푹 파묻힐 기셉니다.
고슴도치는 이렇게 자연과 하나가 되었답니당~, ㅋㅋ^^!!!

나들이 후에는 깨끗하게 씻어야 합니다.
그래야 가족에게 귀염받지요~^^

여러분도 잘 씻지요?
씻고 나니 기분이 너무 좋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