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부부

투병 중인 말기 암 환자 부부에게 배운 교훈


“내게 닥친 불행 최선을 다해 이겨야지.”
각시가 아프니 부부가 제일임을 알겠다?

 

“흰머리 휘날리는 멋진 중년신사 많대.”
염색
문자
잠자리에 들기 전, 세면하는 나에게 아내가 쉰 소리를 해댔다.

“나도 흰 머리로 염색할까?”
“당신이 하얗게 염색한다고 삶의 깊이가 묻어날까?”

이런~. 깨깨~깽 할 수밖에. 아내는 마지막 결정타를 날렸다.

“당신 먼저 죽으면 혼자 살려 했는데, 오늘 중년 신사들 보니까 그 생각이 싹 사라지더라고. 저렇게 멋진 사람이 많은데 뭐 하러 혼자 살아. 안 그래?”

다행이었다. 만일 내가 먼저 죽는다면 혼자 살겠다는 아내가 걱정이었었다.
그렇지만 한편으론 혼자 안 산다니 서운했다.

아내가 나의 서운함을 눈치 챘는지 화제를 바꿨다.

 

“여보, 저 우울해요. 당신은 안 그래?”
“당신, 무엇 때문에 우울한 거야?
“아픈 사람 땜에.”

 

내가 아내에게 툭 반발하지 않고 꾹 참는 이유는 부부 중 한 사람이 먼저 죽는 걸 생각하게 하는 것 주위 여건 때문이다.

최근 우리 부부는 갑작스레 말기 암 판정을 받은 지인으로 인해 우울하다.
하루에도 몇 번씩 정신이 멍 하다. 그래, 아내에게 잘해야지 생각하고 있다.

쉰 소리를 멈춘 아내가 말기 암으로 투병 중인 지인과 문자 주고받은 사연을 전했다.

“하루에도 몇 번 씩 전화를 망설이다 전화 못하고 문자 드려요. … 힘내세요.”

이런 문자 보냈더니 답장이 왔다나.

“내 불행 최선을 다해 이겨야지. 주위에 나를 사랑해 주는 사람이 많아 감사.”

췌장암 말기 판정 받은 당사자는 오죽할까. 그나마 최선을 다해 이기려 마음먹었다니 다행이다.

 

어제는 서울서 아내 간병 하던 지인이 내려와 문자를 남겼다.

“10시 30분쯤 나와 함께 ○○한의원에 가 줄 수 있는지?”

항암치료와 민간요법인 대체의학 치료를 병행하기 위함이었다. 
지인과 대체의학 치료 장소를 답사하는 동안 그가 남긴 한 마디가 머리를 떠나지 않는다.

“그간 부모 형제를 제일로 알았는데, 각시가 아프니 부부가 제일인 걸 알겠다.”


만일 내 아내가 아프다면? 어쨌든, 부부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했다.

부부, 그 아름답고도 서글픈 우리들의 인연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