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부부

‘다시 태어나면 또 부부로 살까?’에 대한 반응이

OK일줄 알았더니, “아니다”…“혼자 살고 싶다”
그래도 23년차 부부가 존경하며 살아가는 방법

 

 

부부, 참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남자가 죽자고 쫓아 다녔어도, 결혼 후에는 언제 그랬냐는 듯 군림하기 다반사입니다. 그래 설까, 화장실 갈 때 다르고 나올 때 다르다는 표현이 제격입니다. 오죽했으면 단순한 남자라고 했을까.

차인표 씨가 힐링 캠프에서 부부는 한곳을 바라보며 사는 게 좋다고 했다죠?

물론 부부 간 어떻게 살아야 잘 사는지에 대한 정답은 없습니다. 각자 자신의 위치나 환경에 맞게 살아야겠지요.

부부 관계는 둘 중 하나입니다. 원수 아니면 잉꼬지요. 이왕 살 거면 잉꼬부부로 사는 게 좋지 않겠습니까.

 

어제, 여행사를 운영하는 강대열ㆍ정은주 부부 사무실에 들렀습니다. 부부가 다정히 일하고 있더군요. 다정한 모습에 심통을 부렸습니다.

“24시간 같이 있으면 지겹지 않으세요?”
“아뇨. 같이 있으면 더 좋아요. 사랑이 새록새록 자라요.”

아내 입에서 이런 말이 나올 수 있다니….

오래 산 부부일수록 아내 입에서 나오는 말의 대부분은 침묵, 혹은 지겹다, 또는 남편 비하 어투인데 예상치를 벗어났습니다.

대단한 남편임이 분명했습니다. 정말 그런지 한 번 더 찔렀습니다.

“듣기 좋은 립싱크 말고, 정말 부부가 같이 있으면 사랑이 더 싹터요?”
“그럼요. 23년을 살아 지겨울 것 같죠? 하지만 제 남편은 살수록 더 진국이에요.”

요새 말로 ‘헐’입니다. 집에서 보고, 여행사에서 보고, 매일 붙어사는데도 어디가 그렇게 좋은지 물었습니다. 원인이 있더군요.

“가정적이다. 같이 여행 다니고, 산에도 같이 오르고, 운동도 같이 한다. 이렇게 부부가 한 방향을 보며 사는데 나쁠 일이 있겠어요? 존경스런 남편이에요.”

지인 아내 입에서 ‘존경’이란 단어가 튀어나온 시점에선 뒤집어질 지경이었습니다.

산전수전 공중전까지 거친 부부 사이에 <존경>은 최고의 찬사였습니다. 보통 아내들이 남편 타박하다 못해 은근히 깔아뭉개는 현장을 더 많이 봐온 터라, 그들 부부가 다시 보였습니다. 존경받고 사는 이유를 꼭 알고 싶었습니다.

“23년간 부부로 살았고, 또 16년을 여행사에서 함께 일하다보니 모든 게 다 보여요. 내 남편은 허튼 짓을 안 해요. 치열하게 살면서 인정받는 것을 알고, 또 치밀하게 계획 세워 일하는 것을 아니까 더 존경스러워요. 같이 일 안했으면 남편의 진면목을 몰랐을 거예요. 자랑스런 남편이에요.”

역시 부부는 상호 신뢰가 바탕입니다.

아내에게 인정받는 남편은 남자들이 꿈꾸는(?) 최고의 이상일 것입니다. 지인이 갑자기 하늘처럼 보이더군요.

그래선지, “다시 태어나도 부부로 살 겁니까?”는 질문에 어떤 대답이 나올까 궁금했습니다.

아내 : “아니다. 재미없을 것 같다.”
남편 : “나는 혼자 살아보고 싶다.”

ㅋㅋㅋㅋ~^^. 드디어 바라고 바라던 대답이 그들 부부에게서 나왔습니다.

그런데 기분 좋을 줄 알았는데 왠지 한쪽이 허전하대요. 은근 ‘다시 태어나도 또 만나고 싶다’란 대답을 기대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역시 남자와 여자는 새로운 사람에 대한 동경(?)이 있나 봅니다.

더욱 더 알콩달콩 행복하게 사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