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물’ 무성한 정치 뒷거래에 빛나는 검찰?
검찰의 선제공격과 거대 비리 정치권의 반격

“노무현 정권 시절, 검찰은 눈에 힘을 주고 최고 권력자를 바라봤다. 그런데 이명박 정권이 들어선 후 검찰은 스스로 최고 권력 앞에 무릎을 꿇었다.”

비판적으로 검찰을 바라보는 시각이다. 이런 시각이 힘을 싣듯 지난 목요일 방영된 ‘대물’은 하도야(권상우 분)를 통해 정치권력에 저항하는 검찰을 다뤘다. 그러면서 권력 앞에 작아질 수밖에 없는 검찰의 희망과 좌절을 그렸다.

왜냐하면 여당 대표 조배호(박근형 분) 대표를 기분 좋게 구속하기 일보 직전, 정치권에게 역습을 당해 물먹는 하도야의 모습 때문이다. 이는 검찰이 정치에 의해 좌우될 수밖에 없는 후진적 현실을 반영한 셈이었다.

검찰과 정치권력의 상관관계를 지난 28일 방영된 ‘대물’을 통해 살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태산 의원과 조배호 대표의 밀실 거래 현장(사진 SBS)

검찰의 선제공격과 거대 비리 정치권의 반격?

의협심이 넘치는 하도야 검사는 장세진(이수경 분)을 통해 김태봉 의원이 조배호에게 전달한 정치자금 상납 증거를 확보한다. 장세진의 행동은 강태산(차인표 분) 의원의 배후 지시에 따른 것이었다.

결정적 증거를 손에 쥔 하도야 검사는 대통령과 오찬 독대를 마치고 나오는 조배호 대표를 기자들 앞에서 호기롭게 소환한다.

그러나 조배호는 자신의 혐의 사실을 전면 부인한다. 이에 맞서 하도야는 “모르쇠로 일관하는데, 이거 너무 식상한 것 아니냐”고 비꼬며 증거자료로 조배호를 압박한다. 이로 인해 검찰은 축배를 든다. 하지만 검찰에 맞선 비리 정치권력의 반발도 만만찮다.

“검찰이 발표한 헤리티지 갤러리 자료는 사실이 아니다.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로 검찰을 고발조치 할 생각이다.”

시청자들이 하도야 검사와 함께 가슴 아파한 이유

비리 정치인 조배호에게 빠져나갈 숨통을 틔워준 이는 대권을 노리는 강태산(차인표 분). 강태산은 비자금 일부 언론 공개를 내세워 조배호와 밀실 거래를 통해 내년 총선 공천권 일부를 확보한다.

이로 인해 증거 자료가 거짓으로 드러나 하도야 검사와 검찰은 궁지에 몰린다. 정치권력의 강한 역공에 직면한 하도야 검사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겠다”며 반발한다. 그러나 지청장은 “까라면 까고 덮으라면 덮어야한다.”며 하도야를 막아선다. 벽에 부딪친 하도야는 서혜림(고현정 분)을 붙잡고 하소연하기에 이른다.

“이건 아니잖아, 이건 아니잖아!”

이날 시청자들은 정의감과 사명감에 넘친 하도야 검사의 울부짖음에 함께 가슴 아파했다. 시청자들은 왜 하도야 검사와 함께 가슴 아파 했을까?

그것은 어긋난 정치권력을 대하는 국민의 울분 내지는 허탈이었다. 다른 의미에선 검찰이 정치권의 잘못을 똑바로 잡아주길 바라는 국민의 희망과 염원이지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987
  • 8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