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일상

‘떼끼~’ 탈출 시도하는 햄스터

“야, 햄스터 어지간히 도망가라니깐!”
햄스터 ‘하쬬’ 귀여움 평가 바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아이가 몰래 들여 온 햄스터 '하쬬'.

반대에도 무릅쓰고 햄스터를 몰래 들여 온 딸. 친구에게 2천원에 샀다네요. 름을 ‘하쬬’라 지었구요. 뜻을 물었더니 별 뜻 없다더군요.

플라스틱 상자를 임시 집으로 마련했습니다. 그런데 뚜껑이 없어 종이 박스로 위를 덮었는데 담 넘어 탈출하기 일쑵니다.

하쬬가 탈출하면 온 집을 들쑤시는 바람에 아이만 야단맞습니다. 왜냐면 아이들 엄마의 주장은 매번 같거든요.

“엄마한텐 햄스터가 아니라 단지 쥐일 뿐이야! 엄마는 쥐가 무섭거든~.”

녀석 안 되겠는가 하쬬 집 사주기 아르바이트에 나섰습니다. 용돈벌이라야 집안 일 돕기지요.

봐둔 햄스터 집이 15,000원이라던데 아르바이트로 1만원, 엄마 지원 5천원으로 살 예정이라나요. 그렇게 집을 구입했습니다.

담 넘어 탈출을 결행하는 햄스터와 이모저모 보실까요?

하쬬의 임시 거처를 치우는 딸.

딸이 아르바이트로 마련한 하쪼의 새집.

"전 넓은 데서 살고 싶어요"

"바깥 세상 구경이 이렇게 힘드나?"

"밖이 좋긴 좋다. 어떻게 나가지?"

영차, 그냥 무대뽀로 담 뛰어 넘어 나가는 거지, 뭐

하쬬의 밥이랍니다.

아이들 엄마는 아무리 봐도 쥐라고 징그럽다네요.
아이들은 뭐가 좋은지, 알 수가 없네요.

잠자는 하쬬.

  •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10.08.04 21:19

    저도 햄스터.. 그닥 좋아하지는 않지만...
    어린 조카는 정말 많이 좋아하더군요... 순수해서 그런것 같기도 해요..
    하쬬가 건강하게 잘 자라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