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야채가 비싸 양배추까지 올라 빠졌나 봐요.”
국정감사까지 등장한 통닭 값, 소비자가 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달된 닭은 양배추 샐러드가 빠져 있었다.

한 때 생닭 한 마리에 6, 7천원까지 오르면서 통닭 가격이 올랐다. 또 식용유 등 생필품 가격이 오르면서 11,000~13,000원하던 게 16,000~18,000원으로 덩달아 올랐다.

지금 생닭은 3,000원 선. 통닭 가격이 이렇게 높을 이유가 없다. 한 번 오르면 내리지 않는 업계의 관례(?)를 따르는 걸까?

“아빠, 통닭 시켜 먹어요.”
“좋아~, 아빠가 인심 썼다.”

어제 밤 한동안 뜸했던 닭을 시켰다. 잠시 후 배달되어 왔다.

“얼마죠?”

2만원을 줬더니 2천원을 거슬러 준다. 자리를 펴고 거실에 앉았다. 접시에 닭과 양념을 덜고 먹는데 뭔가 허전했다.


“배추와 야채가 비싸 양배추까지 올라 빠졌나 봐요.”

“어~, 야채샐러드가 없네.”

그동안 음료수, 무 등과 함께 세트로 배달되어 오던 양배추 샐러드가 없었다. 아이들이 이유를 말했다. 

“배추와 야채가 비싸 양배추까지 올라 빠졌나 봐요.”
“배추김치 없으면 양배추로 김치 담아 먹으라더니 양배추까지 올랐나 봐요.”

그랬다. 예전 비싼 배추 여파의 불똥이 양배추에게 튄 격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배추 수입과 국내 수확량이 늘어 원산지에선 배추 값 폭락을 우려할 정도라고 한다.

그래, 양배추 값이 비싸 샐러드를 주지 않는다고 하자. 그렇다면 3천 원 정도인 생닭을 조리해 18,000원 받는데 여기다 양배추까지 빠지면 닭 값이 너무 비싼 것 아닐까?

그래서 국회 국정감사에서 닭 값이 너무 비싸다며 담합 의혹까지 제기된 상황인 게다.  결국 소비자만 봉이란 소리다. 에구에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59
  • 8 59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