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다래 금메달 축하, 고향 여수와 인터넷 후끈
정다래 소감 “실력보다 얼짱으로 알려져 부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상대에선 정다래 선수.

‘얼짱’ 정다래 선수에게 환영과 축하 봇물이다.

정다래 선수가 17일 중국에서 여자 수영 평영 200m 결승에서 2분25초02를 기록해 금메달을 확인하는 순간 울음을 터트렸다.

정다래 선수는 시상식과 통곡 인터뷰를 통해 ‘4차원 소녀’란 별명을 얻어 국민 여동생의 반열에 오를 조짐이다.

먼저 정 선수의 고향인 여수에서는 여수신문과 남해안신문 인터넷 판에 각각 “여수출신 정다래 아시아를 호령하다”, “여수출신 얼짱 정다래 금빛 물살”이란 제목의 기사를 톱에 내고 지역 출신임을 알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영에서 금빛 물결을 가른 정다래 선수(사진 KBS)



이같은 환영과 축하는 여수뿐 아니라 언론, 인터넷, 트위터, 정다래 선수 미니홈피 등에서도 달아오르고 있다.

트위터에는 경기와 인터뷰 동영상과 “정다래 완귀완귀ㅋㅋ나도 통곡 인터뷰 해보고 싶네. 1등할 수 있는 게 뭐가 있나ㅋㅋ”(yjhuh), “내 보기에 김연아 처럼 막 뜰 거 같아 4차원 소녀 정다래~ㅋㅋㅋ”(cavinchoi) 등 웃음 섞인 바람들이 속속 오르고 있다.

또 정다래 선수 미니홈피에도 “정다래님! 님 완전 대박 멋졌어욤! 언제봐도 이뻐염. 부럽부럽, 제 블로그에 와서 덧글 한번 써주세욤!”(강수빈), “금메달 축하드려요. 정말 경기 보면서 전율을 느끼게 되어서 오늘까지 몇 번이나 다시 봤는지 모르겠습니다.”(김지호), “와와! 언니 얼굴두 이뿐데 수영까지짱?!”(김가현) 등의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이에 대해 정다래 선수는 18일,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한 자리에서 “속에 있는 말 다 하는 편이다. 인터넷을 아직 안 해 화제가 된 줄 몰랐다.”면서 “수영 경기가 시작되기 전부터 언론에 실력 보다 얼짱으로 알려져 부담스러웠다.”고 밝히기도 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06
  • 14 72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