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수 엑스포 즐기기 4] 기업관 - GS칼텍스에너지관

 

 

 

여수엑스포 스카이타워에서 본 기업관들. 

6월, 분수는 유혹이다. 

 

 

기업관은 다양한 주제로 관람객을 사로잡는다. 2012여수세계박람회에 참여한 기업은 7개. 삼성, 현대자동차그룹, SK텔레콤, LG, 롯데, 포스코, GS칼텍스 등 국내 굴지의 대기업들이다. 꾸미는 데에만 100억 원이 훌쩍 넘었다.

 

기업관으로 가는 길에 만난 분수는 진한 유혹이다. 6월로 치닫는 날씨 탓에 분수 사이로 끼어들고 싶은 욕망과 시원함을 함께 선사한다.

 

삼성관은‘창조적 공존’이란 주제로 인류가 함께 그리는 미래 메시지를 전한다. 현대자동차그룹관은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동행을 표현한다. SK텔레콤관은 함께 사는 행복한 삶의 여정으로의 동반자 이미지다.

 

또 GS칼텍스에너지관(이하 GS관)은 지속 가능한 움직임을, LG관은 2050년 미래에 펼쳐진 그린 생활공간을, 롯데관은 즐거움이 커지는 세상, 포스코관은 바다가 인류에게 주는 선물을 표현한다.

스카이타워에서 본 GS관은 별 모양이다.

 

 

이 중 어떤 기업관을 관람하는 게 좋을까?

 

어느 하나 놓칠 수 없다. 각 기업 특성에 맞게 미래 메시지를 전달하기 때문이다. 그래도 꼭 봐야 할 기업관을 꼽으라면 GS관이다. 관람객들은 대기시간마저 비교적 짧은 GS관을 재미없어 한다.

 

그러나 관람에도 역발상이 필요하다. 에너지의 지속가능한 움직임을 통해 환경과 지구에 대한 생각을 동반한다는 점에서 권하고 싶다. 하여, 지난 29일 GS관을 다시 찾았다.

 

GS관의 외관은 독특하다. 낮의 LED 조형물.

밤의 LED 조형물은 색다름이다. 

2층에는 석유 에너지와 기업 소개 등이 자리한다.

 

에너지 흐름을 형상화한 외관과 LED 조형물

 

우선 눈에 띠는 건 외관이다. 별 모양의 독특함과 벼와 논을 상징하는 LED 조형물도 이색적이다. 건물 외부에 18m 높이로 설치한 블레이드 조형물 380개를 관람객이 터치할 경우, 색깔이 바뀌도록 했다. 에너지의 흐름을 형상화한 것이다.

 

임영운(25, 서울) 씨는 “별 모양의 건물형태는 앞에서는 보기 힘들고 스카이타워에서 봐야 확인 가능하다”며 “봉 모양의 조형물도 밤에 봐야 예쁘다”고 소개한다. 낮보다는 해상무대에서 펼쳐지는 야간 빅오쇼 전에 봐야 제 맛이다.

 

1층에 들어섰다. 외부와 내부를 연결하는 트인 공간으로 인간과 자연 간 끊임없는 소통과 교감을 강조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2층으로 가는 도중, 정미영 차장은 “GS관 2층은 프롤로그, 메인 쇼, 에필로그 공간으로 구분된다”고 한다.

 

프롤로그, 에필로그 공간은 석유산업에 대한 오해와 궁금증을 풀어주고 이해를 돕는다. 여기에 OX 퀴즈 풀이를 더했다. 퀴즈를 풀면 쌓인 포인트에 해당하는 에코 팩, 3D입체 부채 등 기념품을 덤으로 받는다.

 

1층에 모인 관람객. 천장까지 거울로 소통을 강조했다.

1층 내부는 외부와의 소통으로 자연과 하나임을 선보였다.

메인쇼장의 영상은 흑백으로 추상 이미지를 전했다.

 

에너지 순환 과정을 그린 추상 이미지의 흑백 영상이 이채로워

 

메인 쇼장은 3D 안경을 쓰지 않아도 입체감을 느끼는 최신기법‘3D 맵핑’을 써 첨단 이미지를 살렸다. 영상은 360도 원통형 스크린에서 에너지가 만들어 지는 과정 등이 소개된다.

 

화려한 칼라시대에 맞지 않는 흑백 영상이 오히려 이채롭다. 그만큼 영상 메시지가 추상적 이미지로 다가온다. 정미영 차장은 이유를 이렇게 소개한다.

 

“메인 쇼 영상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독일의 브루크너 교수가 제작했다. 자연에서 시작한 에너지가 다양한 생명체나 여러 에너지로 전이했다가 다시 자연 에너지로 돌아간다는 에너지의 순환 과정을 그린 것이다.”

 

이는 여수 엑스포 주제인 ‘살아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에 맞춘 고민의 산물이란다. 그래선지, 인류가 살아남기 위해 꼭 필요한 에너지에 대한 화두를 던져준다. 에너지를 통한 자연과 인류 간 상생과 조화의 메시지로 충분하다. 그런데도 뭔가 허전하다. 그건 야간에 빛을 발한다는 LED 조형물과의 조우가 없기 때문일 게다.

 

GS관을 낮에 본다면 나오는 길에 스탬프 찍기와 OX 퀴즈 풀이 선물도 잊지 않아야 한다. 여수 엑스포는 이처럼 알고 보면 청소년들에게 아주 좋은 교육 기회임이 분명하다. 

 

OX 퀴즈풀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오늘날 화두다. 

스탬프 찍기와 선물도 즐거움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06
  • 14 72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