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손부터 닦느냐? 발부터 닦느냐? 습관일 뿐
손보다 발이 더 중요, 발을 모욕하지 마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인들을 만났다. 상가(喪家)였다. 그래선지 엉뚱한 이야기가 쏟아졌다.

“수건과 발수건을 구분할 필요가 있을까?”

한 지인이 던진 화두였다. “맞아. 내 말이….” 옆 사람도 맞장구를 쳤다. 괜찮은 반응에 그가 신바람을 냈다. 이런 생각 반갑고 재밌었다. 우리 몸 전체가 중요한데 굳이 구분할 필요가 있을까?  

“바닥이 젖었는데 발부터 닦으면 또 발이 젖잖아.”

“대개 몸을 씻고 난 후 얼굴과 손을 닦는다. 그런데 발은 세면장을 나오면서 발수건으로 닦는다. 이게 말이 돼?”

의견이 분분했다. 그러나 경우의 수는 기껏해야 두 가지 뿐이었다.

첫째, 우리는 다 닦고 나오면서 그 수건으로 발을 닦는데….
둘째, 우리 집은 발수건이 따로 있어.

우리 집은 첫 번째 경우였다. 그렇지만 슬리퍼가 젖어 발에 물이 묻었을 경우에 사용하는 용도로 세면장 앞에 수건을 깔고 있다.

문제는 닦는 순서였다. 발부터 닦느냐? 얼굴과 손부터 닦느냐? 대세는 “바닥이 젖었는데 발부터 닦으면 또 발이 젖잖아.”라는 쪽으로 기울었다. 그가 이의를 제기했다.

발을 먼저 닦아야 하는 이유, 부지런한 발품?

“내 아이들도 발은 발수건으로 닦더라고. 왜 수건과 발수건을 구분 하냐? 했더니, 표정이 뜨악해. 그래 아이들과 이야기를 했지.”

이런 것으로 자녀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음이 신기(?)했다. 무슨 새로운 발상이 나올까? 호기심이 일었다.

“손이 중요할까? 발이 더 중요할까? 내가 보기엔 손보다 발이 더 중요해. 발을 모욕하지 말라고 했지. 발이 없으면 어딜 갈 수 있겠어. 그래서 발을 먼저 닦아야 해. 발이 부지런해야 먹고 살 수 있거든. 손을 먼저 닦는 습관에 익숙해진 것뿐이야.”

손을 먼저 닦던, 발을 먼저 닦던 그건 개인 취향이었다. 습관일 뿐이었다. 그는 취직하기 어려운 시대에 발품이라도 열심히 팔아서 먹고 살아야 한다는 역발상을 강조한 것이었다.

지인이 엉뚱하게 던진 손수건 발수건에 대한 화두는 결국 습관에 대한 이의 제기였던 셈이다. 또한 ‘살면서 게으르지 마라’는 충고이기도 했다. 그렇다면 나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도 다 닦고나서 발을 닦아요~ 근데 발등만 닦아요.. 발바닥은 욕실앞에 놓여진 큰 타월이라고 해야하나~ 그걸로 닦으니깐요~ 저도 따로 구분은 안하는거 같아요. 즐건 하루되세요^^

    2010.07.29 07:34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146
  • 3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