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물관에서 지른 괴성, 역발상에 ‘호감’
묘미가 충분한 고창 판소리 풍류 기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판소리 소품.


흥부가 지붕으로 올라가서 박을 톡톡 퉁겨 본즉, 팔구월 찬이슬에 박이 꽉꽉 여물었구나. 박을 따다 놓고, 흥부 내외가 자식들을 데리고 박을 타는데,

“시르릉 실근 당겨 주소. 에이 여루 당기어라 톱질이야, 이 박을 타거들랑 아무것도 나오지를 말고 밥 한 통만 나오너라. 평생에 밥이 포한이로구나. 에이 여루 당기어 주소.”

판소리인 박타령 흥부가 일부다. ‘펑’ 소리와 함께 금은보화가 우르르 쏟아지는 절정으로 치닫는 길목임에도 절로 흥이 난다.

아니, 웬 판소리 타령이냐고?

“어이, 친구. 글쎄 나가 지난 11월 초, 전북 고창 판소리 박물관을 다녀왔지 안것는가. 이걸 써 무거야제, 그냥 놀려서 쓰것는가. 그람, 아니 될 말이제~.”


고창 판소리 박물관.

“소리만 잘 하려고 허지 마. 우선 사람이, 인간이 돼야지”

“어이, 친구. 긍께 말이시. 나가 판소리 박물관엘 갔더니만 요런 글귀가 나붙어 있드만. 함 들어 볼란가?”
“대체 그게 뭐 간디, 요로코롬 뜸을 들인당가. 얼른 싸개싸개 말해 보소.”

“아 글씨, ‘소리만 잘 하려고 허지 마. 우선 사람이, 인간이 돼야지 올바른 국악인이여.’ 란 글이 나붙어 있는 거여. 어째 고로코롬 나 맘과 똑 같은가 몰러, 잉! 역시 세상살이는 ‘사람이, 인간이’ 우선인가벼.”

가상의 친구와 벌인 대화 어째 맘에 드요? 어허~, 어째 썰렁 허구먼. 다시 본래 어투로 돌아가야 할까 보다.

아내와 함께 한 고창 여행에서 판소리를 접하게 되었다. 판소리도 알고, 부부애도 쌓은 꿩 먹고 알 먹은 격이었다. 사실 고창 신재효는 알았지만 판소리 박물관은 생각도 못했었다. 판소리 박물관 안팎을 둘러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재효 고택 입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판소리 설명.

 
신재효 고택.

상하좌우 아우른 창조적 전통 문화예술, ‘판소리’

판소리 박물관 앞, 신재효 선생 고택. 이곳은 동리 신재효 선생(1812~1884)이 살면서 후학을 양성했던 곳이다. 신재효 선생은 심청가, 적벽가, 춘향가, 토끼타령, 박타령, 변강쇠타령 등 판소리 여섯마당 체계를 세우고, 판소리를 정립한 넉넉한 공이 있다.

고택은 원래는 주변의 물을 끌어들여 마루 밑을 통해 서재 밖 연못으로 흐르도록 만들었다. 지금은 모두 파묻히고 연못만 복원됐다고 한다. 아쉬웠다. 이마저 복원되었다면 그의 운치를 좀 더 느꼈을 텐데.

아쉬움을 뒤로 하고, 판소리 박물관으로 들어섰다. 잔잔한 판소리 음악이 흐른다. 이곳에는 세계무형문화유산 ‘판소리’의 세계적 가치 등에 대한 소개가 되어 있었다.

알다시피, 판소리는 부채를 든 소리꾼과 북을 치는 고수가 창(소리)ㆍ아니리(말)ㆍ너름새(몸짓)를 섞어가며 이야기를 엮는 종합예술이다. 판소리는 18세기(조선 후기) 우리네 정서를 독창적으로 형상화하여 성장, 발전해 온 민족 공연예술이다.

또한 판소리에는 설화, 무가, 광대놀음, 민요 등 다양한 장르가 녹아 있다. 게다가 상하좌우를 아우른 해학과 풍자가 들어 있는 대중 전통 문화이다.


판소리 박물관에는 명창 자료들도 전시되어 있다.

소리 배우기.

소리 배움 재현.

박물관에서 괴성을 지르다니, 역발상에 ‘호감’

심청이 환생하기 직전, 연꽃을 발견한 도사공 등이 읊조리는 심청전 한 대목 들어보자.

한 곳을 바라보니 난데없는 꽃 한 송이가 물 우에 둥실 떠 있거늘,

“저 꽃이 웬 꽃이냐?”

… 도사공 허는 말이,

“그 말이 장히 좋다. 충신화 군자화 은일화 한사화. 사람의 행습 보아 꽃이 이름을 지었나니, 저 꽃은 정녕코 심낭자 넋이니 효녀화가 분명쿠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재효와 판소리 여섯마당.

판소리 박물관에는 신재효 유품과 명창, 판소리 자료 등이 전시되어 있었다. 전시실은 소리마당과 아니리마당 등 5개 공간으로 구성되었다. 여기에는 구전심수 교실, 판소리 여섯마당 청취기, 판소리 독공 장소, 소리 굴 등이 재현되어 있었다.

그중 화면을 보며 연습할 수 있는 소리굴 체험이 재밌었다. 소리를 지르면 소리 크기가 바로 나오는데 우리 부부도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아~ 악” 괴성을 마구 질러댔다. 박물관에서 괴성을 지르다니, 판소리 박물관다운 역발상이 퍽이나 인상 깊었다.

이렇듯 고창 판소리 풍류기행은 판소리 박물관 뿐 아니라 인근의 고창읍성, 문수사, 선운사 등과 연계가 가능해 묘미가 충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창 풍류기행 안내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18
  • 69 5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