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남진 장흥 토요시장과 한우 구워 먹는 집
[현장 팁] 한우점과 구워 먹는 집 고르는 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등심.


값싸고 맛있는 한우.

장흥 토요시장이 떴다지요. 얼마나 떴을까?

이 정도일 줄이야~. ‘놀랄 노’자였습니다. 바글바글. 시장 통은 한산했습니다. 그런데도 한우 가게는 손님이 많더군요. 어디에서 이 많은 사람들이 왔을까, 싶을 정도였어요.

장흥 토요시장이 뜬 이유가 뭘까? 아무래도 싱싱한 한우를 싼 값에 사 바로 옆에 있는 ‘고기 구워 먹는 집’에서 맛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인 것 같습니다.


북적이는 한우점.

한산한 재래시장.

 탐진강을 낀 장흥 정남진 토요시장.

고기 구워 먹는 집, 기본 1인에 3천원

식구 네 명이 꽃등심 44,300원 어치를 샀습니다. 아이들이 꽃등심을 원하더군요. 그리고 옆에 있는 ‘고기 구워 먹는 집’으로 갔지요. 이 집도 한우 파는 매장 수만큼 많더군요.

좌석, 불판, 상추, 양파, 된장 등 기본에 대인 3,000원, 소인 2,000원. 산낙지, 낙지볶음, 산낙지 무침 등도 추가 비용으로 팔고. 후식으로 매생이, 냉면, 떡국으로 분류돼 여름과 겨울로 나눴더군요.

일단 꽃등심을 구웠습니다. 소고기는 다 익기 전에 먹어야 제 맛이라고 해도, 익혀 달라는 아이들 요구에 고기의 붉은 기운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구웠습니다. 입에 찰싹 달라붙더군요. 배 터지게 먹었습니다. 먹다먹다 남겼으니까. 다음은 토요시장 현장 팁입니다.


 구입한 한우.

고기 구워 먹는 집에서 꽃등심을 구워 먹었습니다.

맛요? 쥑이드만요~^^

[현장 팁] 한우, 사는 법과 맛있게 먹는 법

1. 장흥 토요시장 간판이 붙은 건물 보다는 안쪽으로 들어가면 더 많은 가게가 있어요. 그쪽이 좋을 것 같습니다. 한우 가게는 다 비슷비슷한 듯.

2. 고기 구워 먹는 집은 사람이 많은 집은 먹는 맛은 배가 된 반면, 서비스 질은 낮더군요. 아무래도 한산한 집을 찾는 게 좋을 듯.

3. 싱싱한 한우가 싸다고 사가지고 집에 가시는 분이 많더군요. 이것도 한우를 즐기는 방법일 듯합니다.

더위 현명하게 이기시길….

 
구워 먹는 집, 이용가격입니다.

 사람들 바글바글...

 장흥 한우 가격입니다.

고기 구워 먹는 집은 많습니다. 한가한 곳에서 드시는 게 좋을 듯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76
  • 42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