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결혼이민자

결혼기념일, 무슨 선물 받았을까?

결혼 3년 만에 처음 받은 결혼기념일 선물
[동행 취재] 여수 다문화가정 제주도 문화체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기념일을 맞은 곽성권, 강옥선 부부의 수줍고 즐거운 러브 샷


결혼기념일을 맞아 수줍고 즐거운 러브 샷.

“공교롭게 오늘이 우리 부부 결혼기념일이에요.”

여수 다문화가정 제주도 문화체험 이틀째인 17일 저녁 삼겹살 파티 중 강옥선(중국) 씨는 고해성사하듯 말했다. 그러자 여기저기에서 축하인사가 터졌다.

“정말요? 너무 축하해요!”

강옥선 씨 볼이 수줍음에 붉게 변했다. 밑바탕에는 행복한 미소가 깔려 있었다.

“어떻게 이리 결혼기념일에 딱 맞춰 제주도에 왔을까?”
“그러게요. 저도 그게 신기해요.”

일행들이 결혼 3주년을 맞은 곽성권ㆍ강옥선 부부에게 러브 샷과 뽀뽀를 요구했다. 빼던 곽씨 부부가 일행의 함성에 밀려 폼을 잡았다.


곽성권ㆍ강옥선 부부

“결혼기념일에 꼭 선물을 줘야 하나?"

“남편에게 결혼기념일 선물 받았어요?”
“남편에게 선물 받을 생각은 안했는데 3년 만에 처음이에요. 시계가 너무 예뻐요.”

한쪽에서 “결혼기념일에 꼭 선물을 줘야 하나”란 한 남편의 볼멘소리가 들렸다. 그렇지만 결혼기념일 선물인 시계를 보여주는 강옥선 씨 얼굴에는 행복이 가득했다.

“아내 분은 남편에게 무슨 선물 하셨어요?”
“남편에게 선물할 생각을 못했네요.”

선물은 마음의 표현일 터. 화려하고 비싼 선물보다 작지만 소박한 선물이면 충분할 게다. 어쨌거나 아내들이 결혼기념일에 바라는 건 선물 자체라기보다 결혼기념일을 잊지 않는 남편의 마음일 게다. 한결같이 변하지 않는 부부의 사랑이 되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편의 결혼기념일 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