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결혼 안갔다고, 내 아이 결혼 때 안오겠네”
청첩장 인간적으로 지낸 이에게만 보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을 앞둔 집, 고민이 많지요.

신혼집, 혼수 장만 등 큰 것부터 결혼식장, 식당 등 작은 것까지 다양합니다.


또 결혼 하객을 어느 선까지 받을 것인가도 문제입니다.


하객 범위가 설정되어야 ‘청첩장을 어느 정도 만들 것인가?’가 결정되기에 고민이 따를 수밖에 없습니다.


최근 지인을 만났더니 서른 한 살인 아들 결혼 준비 중이라며 하객 범위에 대해 고민하대요.


그러면서 지난달 아들을 결혼시킨 지인과의 이야기를 전하더군요.


“청첩장을 어디까지 보내야 할까?”
“결혼할 당사자를 아는 사람들에게만 보내는 게 좋지 않을까? 괜히 여기저기 청첩장 보냈다가 욕먹는 경우가 많더라고.”


두 사람 생각이 같았다더군요. 그분이 정말 아들 결혼식에 아들을 아는 친척, 친구, 직장 동료들만 초대했다나. 문제는 결혼식 후에 생겼답니다.



“결혼식 안 갔다고, 내 아이 결혼식 때 안 오겠네?”

결혼식에 참여하고 집으로 오는데 전화로 항의가 빗발치더랍니다.


“이런 법이 어디 있냐. 왜 결혼식을 알리지 않고 혼자만 갔냐?”


그는 지인과 서로 입을 맞춰 해명하느라 진땀 뺐다더군요. 그 중 하나를 전하는데 고개가 끄덕여 지더군요.


“당신이 알리지 않아 내가 결혼식에 안 갔다고, 내 아이 결혼식 때 안 오겠네?”


그는 이를 “우리는 십시일반 서로 돕는 부조 문화가 있는데 그걸 놓쳤구나.”고 해석하더군요.


저도 수긍해야 했습니다. 내 아이 결혼식만 생각했지, 자신이 다른 사람 결혼식에 가서 부조하는 걸 놓친 꼴이 된 거죠.


이로 인해 지인은 5월에 있을 아들 결혼 청첩장을 어디까지 보낼까 고민하대요. 그러면서 그가 전한 요즘의 새로운 결혼 축의금 관례가 흥미롭더군요.



청첩장은 인간적으로 지내는 이들에게만 보내야

“요즘은 대부분 자식 낳아 봐야 한 둘이잖아. 둘까지는 하객 축의금을 받고, 셋째부터는 받지 않는 게 관례다.”


이유인 즉, 부조는 상대방이 한 만큼 돌려주는 게 원칙이라, 어느 한쪽이 치우치면 욕먹는다는 거죠. 서로 공평한 부조가 이뤄져야 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내린 청첩장 돌릴 범위가 맞는지 조언을 구하대요.


“청첩장은 친척, 친구, 직장 동료와 사회에서 금전적으로 만난 사람은 빼고 인간적으로 지내는 이들에게만 보내야겠다.”


동의했습니다. 생각해 보면 아마 이런 경우 있을 겁니다. 한두 번 만난, 얼굴도 가물가물한 이들에게 받는 청첩장. 이건 정말이지 불쾌합니다.


여하튼 지인을 만나 저도 결혼식 부조에 대해 배웠습니다. 부조도 서로서로 배려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388
  • 24 6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