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일상

고슴도치와 강아지의 결투, 그 결과는?

고슴도치와 강아지가 만났다, 누가 셀까?
“그만해. 싸움은 한방이지만 내가 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여운 고슴도치입니다.

결투 혹은 싸움은 피하는 게 상책이죠.

하지만 피할 수 없다면 ‘선방’이 최고라 합니다. ‘눈탱이가 밤탱이 되었다’는 말은 이 때 적용되는 말이겠지요~ ㅋㅋ.

이런 쉰 소리를 하는 이유는 반려 동물의 결투(?) 때문입니다. 강아지와 고슴도치의 탐색전 등을 보시며 즐겁고 활기찬 하루되시길 바랄 게요~^^

세 살 난 귀여운 강아지.
3개월 된 고슴도치가 만났습니다.

누가 더 셀까? 직접 눈으로 확인하세용?!! ㅋㅋㅋ~

고슴도치가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형, 찔리면 아파?”

아이들이 고슴도치를 보며 이야기를 나눕니다.

"난 완전 찬밥이네~. 왜 다들 고슴도치만 좋아하지?!!”

강아지가 고슴도치를 부러운 눈으로 보고 있습니다.

“아~, 난 언제 사랑 받을까?” 너무 슬프다~^^

혼자만 사랑 받는 고슴도치 너 어디 두고 보자!!!

“ㅋㅋ~, 알았어. 미안해~, 내가 안아줄게!” 

뒤늦게 사랑 받지만 강아지가 삐쳤습니다.
심통난 강아지 고슴도치에게 분풀이(?)를 할까요?

“야, 너희들 한번 붙어봐. 누가 센가 보자.” 

고슴도치와 강아지를 링(?)에 올렸습니다.(반려동물을 이러면 쓰나!!!)

“너 누구야? 그러는 넌 누구야?”

호기심에 찬 강아지와 고슴도치, 탐색전이 계속됩니다.

“야, 너 가시에 찔리겠다!”

강아지는 주인의 걱정에도 아랑곳 않고 탐색 중입니다.

하지만 고슴도치가 슬쩍 피합니다.

 “야, 어디 가~. 한 번 붙자!”

강아지가 고슴도치 뒤를 졸졸 집요하게 따라 다닙니다. 고슴도치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더니 왜 자꾸 귀찮게 따라 다녀?”

라고 한소리 합니다.

 “싸움은 한방이야. 내 털에 찔리면 얼마나 아픈 줄 알아? 하지만 내가 참지.”

고슴도치의 대인배다운 모습으로 기대했던 결투는 싱겁게 끝이 났습니다.

“이렇게 고운 자태로 싸우면 되겠어요? 저, 예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