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부부

곰 같은 마누라와 여우같은 아내의 차이

곰 같은 마누라, 트집 잡고 현찰을 원한다?
여우같은 아내는 찜찜한 기분을 풀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인애플 하나 사세요.”

지인과 호프 한 잔 하던 중이었다. 아주머니가 다가왔다. 밤 11시가 넘은 시간에 흔치 않은 일이었다.

“얼마죠?”
“3개 만원입니다.”
“주세요.”

지인 예상 밖이라는 눈치다. 늦게 들어가 아내 눈치 보느니 뭐라도 들고 가면 좋지 않을까 싶어서였다. 지인에게 주고 하나를 비닐봉지에 담아 집에 들고 왔다.

“생전 잘 안 들고 다니던 사람이, 그거 뭐예요?”
“뭘 것 같아? 직접 봐.”


곰 같은 마누라는 트집 잡고 현찰을 원한다?

내용물을 보던 아내가 파인애플을 들어 찬찬히 살폈다. 그리고 안색이 변했다. 불평이 나왔다.

“파인애플 꼭지가 오래돼 다 말라 비틀어졌잖아. 왜 이런 걸 팔지?”

에이 씨~. 사오라는 소리인지, 사오지 말라는 소리인지…. 후회막급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여지없이 오금을 박는다.

“이런 거 사오려면 다음부턴 현찰로 줘요.”

남자와 여자의 간격이다. 이상과 현실의 차이. 이렇게 내 기분은 곰 같은 마누라에 의해 완전 잡쳤다.

여우같은 아내는 찜찜한 기분을 풀어준다?

잡친 기분을 알았을까? 아내가 파인애플을 잘라 온다. 인상 쓰는 남편 옆에 앉는다.

“그래도 맛있네!”
“맛있지.”

찜찜했던 기분이 약간 풀린다. 나란히 누워 살갑게 파인애플을 베어 문다.

“여보, 타박해서 미안해요!”

한 마디에 씁쓸했던 맛이 달라진다. 그래서 부부나 보다. 여우같은 아내 덕에 파인애플 단물이 입안에 확 퍼진다. '남자는 여자하기 나름'이란 말은 이럴 때 적용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