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식당 서빙 매너, 작은 것에 이미지만 손상
손님 음식 나르는 차례도 순서를 지켜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에서 맛을 빼면 시체라고 한다. 여행의 3대 요소인 볼거리, 먹을거리, 즐길거리 중 하나이기 때문일 게다. 이중 하나라도 소홀히 할 수 없다. 굴뚝없는 수입원 관광산업을 놓칠 수 없어서다.

지난 주말 여수 팸 투어가 있었다. 2012여수세계박람회 부지 시찰과 오동도 투어를 마치고, 한정식 집에서 저녁을 먹게 되었다. 1인에 2만원에서 3만원 하는 꽤 유명한 곳이었다.

일행과 함께 자릴 잡았다. 오현섭 여수시장까지 참여해 잔을 채우고 멋드러진 건배를 했다.


한정식 집에 갔더니 음식들이 기본 셋팅 되어 있었다.

술과 안주가 줄어드는 사이, 빈 접시들이 오갔다. 그러는 동안 다른 테이블 음식은 바뀌는데도 우리는 바뀔 기미가 없었다. 음식을 가져다주길 요청을 했다. 그래도 묵묵부답. 일행 중 한 명이 총대를 메고 나섰다.

“다른 데는 순서대로 나오는데 여기는 왜 두 번이나 빼먹어요. 요청을 했는데도 그러네.”

약간 당황한 아주머니, 가만있으면 좋으련만 “그게 아니라, 하다 보니….” 어설픈 변명이 줄줄 나왔다. 그러자, 날카로운 지적이 허공을 갈랐다.


변명하는 서빙 아주머니.

“관광지 식당에서 순서 지켜 음식 나르는 건 큰 예읜데, 그걸 어기면 되겠어요. 그러다 관광객들 속상해 여수 이미지만 나빠져요.”

그랬다. 관광지 식당은 그 지역의 얼굴이었다. 그들은 지역 관광산업의 첨병이었다. 서빙 교육을 시켰을 텐데, 이건 작은 거라 간과했나 보다 넘어갈 일이 아니었다.

여기서 관광지 식당 서빙 매너의 2가지 중요성을 엿볼 수 있었다. 손님 음식 서빙 차례를 지켜 나를 것. 손님이 따지면 변명보다 ‘미안합니다!’라고 사과하면 그만이라는 것.

식당도 먹고 살자고 하는 일. 그러다 지역 관광객과 손님 떨어질라~^^. 가랑비에 옷 젖지 않길 바랄 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434
  • 14 56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