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귀농하려면 한 살이라도 젊었을 때 해라”
염소 냄새 잡는 비결은 1년 키운 염소에 있다
[창원 맛집] 염소불고기 - ‘흑염소마을’

  

 

 

 

흑염소 밑반찬입니다.

 

 

“창원 가서 염소 먹었는데 너무 맛있더라. 냄새도 없고, 부드럽다. 나랑 같이 한 번 먹으러 가자.”

 

 

같이 산에 올랐던 지인이 지나는 말로 건넸던 맛 자랑입니다.

식탐처럼 반사적으로 입맛이 당겼습니다.

 

지인이 먹었다는 그 염소, 기어코 먹고 말리라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운좋게 기회가 의외로 빨리 왔습니다.

 

 

지난 14일, 창원 마산합포구 진전면 여양리 둔덕마을에 가게 되었습니다.

둔덕마을로 가는 길은 시골길이었습니다.

 

일차 선 길이어서 양 방향에서 오는 차가 마주치면 뒤로 빼던지, 기다렸다 가야하는 그런 길이었습니다. 아직까지 이런 길이 있을 줄이야. 그러나 시골 정취가 좋았습니다.

 

 

둔덕마을은 진주, 고성, 함안과 경계지역으로, 40가구 60여 명의 주민이 농업에 종사하는 오지 농촌체험마을로 양파, 배추, 무, 고추, 산나물 등 농사짓는 체험을 하는 슬로푸드 마을이었습니다. 마을을 둘러싼 산자락에는 단풍이 곱게 물들어 사람들을 반겼습니다.

 

 

경남 창원 마산합포구 진전면 여양리 둔덕마을에도 던풍이 물들었습니다.

귀농 10년차 배갑종, 차연애 부부가 직접 기르는 흑염소 축사입니다.

 

 

“귀농하려면 한 살이라도 젊었을 때 해라”

 

 

둔덕마을 배갑종(57)ㆍ차연애(54) 씨 부부가 운영하는 ‘흑염소 마을’로 들어섰습니다.

 

농장 축사에는 500여두의 흑염소가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건초와 배합사료를 먹여 직접 키운 흑염소를 판매하는 것이었습니다.

여기에는 귀농한 이들 부부의 노력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조용하던 마을이 제가 들어오고 난 후 시끄럽다고 합니다.”

 

 

귀농 10년 차인 배갑종 ㆍ차연애 부부가 귀농한 후, 마을 변화라고 합니다.

배 씨는 “귀농 후 해보지 않은 일이 없다”면서 “귀농 전과 비교해 두 배 이상 일했다”고 합니다.

 

귀농의 어려움이 오죽했겠습니까.

배갑종 씨는 귀농을 꿈꾸는 이들에게 이렇게 충고했습니다.

 

 

“귀농하려면 한 살이라도 젊었을 때 해라. 귀농해 살려면 부지런히 몸을 움직여야 시행착오를 넘을 수 있다.”

 

 

‘흑염소 마을’에서 판매하는 흑염소는 1마리(7Kg)는 60만원.

15명이 먹으면 충분합니다. 또 반 마리는 30만원으로 7~8명이 먹기에 적당합니다.

 

아시다시피 흑염소는 난자의 운동을 활발하게 하고, 산후조리에 좋다고 합니다.

흑염소는 여자들에게 특히 좋은 보양식입니다.

 

 

매실장아찌입니다. 슬로푸드 마을이라더니 이런 게 나오더군요.

 

 

염소 냄새 잡는 비결은 1년 키운 염소에 있다

 

 

밑반찬은 간단했습니다.

눈에 띠는 건 매실장아찌와 다래 나물이었습니다.

 

특히 다래 나물은 아무데서나 접할 수 있는 게 아닙니다.

역시 슬로푸드마을임을 증명하는 듯했습니다.

 

 

흑염소 육회입니다.

 

 

육회가 나왔습니다.

흑염소 1마리 중 육회는 1Kg 정도가 나오고 나머지는 양념불고기로 조리됩니다.

육회는 싱싱함이 생명인 건 아실 테죠. 흑염소 육회는 처음입니다.

주저 없이 한 입 넣었습니다. 우려했던 염소 냄새가 없어 담백했습니다.

 

염소 냄새 잡는 비결은 따로 없다고 합니다.

배갑종 씨는 “염소 고기는 냄새가 난다고 하는데 이건 오해”라며 “1년 키운 염소를 조리해 내면 냄새가 없다”는 설명입니다.

  

 

흑염소 불고기가 나왔습니다.

미리 요리한 흑염소를 내와 불판에 올려 부추, 버섯 등과 함께 다시 한 번 조리하는 과정을 거쳤습니다.

 

고소한 냄새에 침이 돌았습니다.

소불고기와 맛 차이가 없었습니다. 허겁지겁 먹었습니다.

 

맛있는 음식을 먹는 행복을 어찌 말로 표현하겠습니까.

 

 

흑염소 불고기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16
  • 73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