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강원도

꿀맛은 이런 거야, 야생화 토종꿀

“토종꿀이라 맛이 좋고 향이 진하지요.”
화천 야생화 토종꿀 채취 현장 체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생화 토종꿀 재배 현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종꿀 채취에 나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천 야생화 토종꿀.

지난 달 23일, 작가 이외수를 만나러 간 여행에서 야생화 토종꿀 채취 현장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전남 여수에서 강원도 화천까지 긴 여행이었지만 처음 보는 장면이라 호기심을 끌기에 충분하였지요.

트럭을 타고 골짜기를 들어가 화천 야생화 토종꿀 채취 현장에서 꿀 뿐 아니라 벌집까지 떠서 직접 먹어본 꿀맛은 말 그대로 입에서 살살 녹는 꿀맛이었습니다. 벌집은 껌처럼 오래 씹히더군요.

역시 건강은 건강한 먹거리에서 나오나 봅니다. 그럼 현장으로 가 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을 칼로 분리하여 나무 상자를 들어올려야 꿀을 채취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와 얽힌 꿀을 분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거 요거 기절초풍할 맛이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을 들어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 채취 후 단면.


화천 야생화 토종꿀 채취 현장 체험

토종꿀 채취 현장에선 유재준 씨는 싱글벙글하면서도 긴장된 표정을 감추지 않고 있습니다.

- 올해 꿀 농사 작황은 어떤 편인가요?
“지난해는 죽 쒔는데 올해는 대풍입니다. 이게 즐거움이죠.”

- 올해 꿀을 처음 채취하는 거나요?
“예. 첫 서리가 내린 후 꿀을 따는데 그제 첫 서리가 내렸거든요. 꿀을 채취할 땐 꿀이 얼마나 들었을까 궁금하고 흥분되지요. 그래서 제가 직접 채취하지 않고 옆 사람을 불렀어요. 채취하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는 것도 재밌어요.”

- 풍작과 흉작 때 마음은 어때요?
“풍작 때는 가격이 싸고, 흉작일 때는 값이 높아 일장일단이 있지요. 그러나 아무래도 풍작일 때 일하는 재미가 있지 않겠어요. 이땐 참 행복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을 채취하는 중에도 벌들은 들락거리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들이 가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이 질질 흐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은 벌들이 겨울철에 먹을 양을 남겨야 합니다. 이게 자연과 공생하는 지혜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어도 먹어도 욕심나네~!

“토종꿀이라 맛이 좋고 향이 진하지요!”

- 화천 야생화 토종꿀 자랑 좀 하세요.
“자랑할 게 뭐 있나요. 굳이 말하자면 깨끗한 공기에서, 자연 향이 그윽한 고장에서 벌들이 모은 토종꿀이라 맛이 좋고 향이 진하지요.”

- 꿀은 설탕하고 섞어 팔아 아는 사람에게 잘 사야 속이지 않는다고 하는데
“속이는 사람은 길게 갈 수가 없어요. 한번 하고 말 사람 아니면 이런 시골에서 속이겠어요? 화천은 강원도 도지사가 인증하는 ‘강원도 농수특산물 품질보증서’로 특별 관리 한답니다.”

- 화천 야생화 토종꿀은 얼마 하죠?
“1.4kg 15만원입니다. 문의는 017-374-5804로 하시면 됩니다.”

토종꿀 채취 현장에서 정신없이 집어 먹었더니 속이 데립니다. 역시 진짜배기는 진짜배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 맑고 공기 좋은 강원도 화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원도지사 품질 보증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살 녹는 화천 야생화 토종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