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그녀가 17세에 결혼해야 했던 서글픈 사연
과거나 지금이나 부부가 변치 않아야 할 게 있다!

 

  

선남선녀가 사랑으로 만나 사랑의 결실을 맺기 위한 출발점이 결혼식입니다. 어른이 되는 신고식인 셈이지요.

1980~90년대에는 결혼 연령대가 주로 20대였습니다. 이유는 여자들은 한 살이라도 젊을 때 아이를 낳아야 수월하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던 게 2000년에 들어 30대로 늦춰지고 있습니다. 의학 발달이 한 원인이기도 하지만, 더 큰 원인은 두 가지입니다.

첫째, 삶의 자세 변화

“결혼 빨리하면 개고생. 그런데 뭐 하러 빨리 가.”

대가족에서 핵가족으로, 이를 넘어 혼자 사는 사람들이 늘다보니 가정보다 자신의 인생을 즐기려는 경향 변화 탓입니다.

둘째, 경제 사정 변화

“기반 잡고 결혼해야지 없으면 둘 다 힘들다.”

88만원 세대로 불리는 요즘 젊은이들 사랑만 가지고 결혼하기 쉽지 않습니다. 안락한 삶을 위해 탄탄한 직장과 경제적으로 안정될 때 결혼하려는 생각이 지배적입니다. 결혼식에서 경제력 차지하는 비중이 커진 겁니다.

그렇다면 1960년대 이전에 결혼 연령대는 어찌 될까?  

 


이들 노 부부는 서로 의지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올해로 85세 84세이신 곽씨 부부와 84세 80세이신 임씨 부부를 만났습니다. 이들은 결혼식 주례자가 “검은 머리 파뿌리 되도록…”이라고 외치던 머리 색깔이 파뿌리로 변한 부부였습니다.(염색을 해 티가 덜 났지만)

"
두 분, 언제 결혼하셨어요?"
"결혼? 나는 열일곱, 남편은 열여덟 살 때."

"와~, 오래 되셨네요. 그럼 같이 사신지가 몇 년 되신 거죠?"
"
그러고 보니 67년이나 되었네. 오래 살았지…."

"어머니는 몇 살 때 결혼하셨어요?"

"내가 스물 하나, 남편은 스물다섯이었어. 결혼이 많이 늦었지."

"
어머님 아버님은 부부로 몇 년을 같이 사신 거죠?"
"몰라, 안 세 봤어. 가만 있자 몇 년 되었더라~. 올해로 59년 됐네."

이들 노 부부에 따르면 “60년대 이전에는 결혼식을 늦어도 20대 초반에 했다”고 합니다. 이 보다 어린 경우도 있었다던데 “어떤 이는 첫날밤도 모르는 철모르던 13, 4세에 부모들에 의해 결혼했다”더군요.

"
옛날에는 엄청 일찍 결혼 했네요."
"모르는 소리 하지 마. 여기에 자네들이 모르는 사연이 있어. 자네들도 진심으로 서로 사랑하고 살아."

부모 혹은 할아버지 할머니 세대가 그토록 빨리 결혼해야 했던 사연은 이러했습니다.

“우리가 결혼할 땐 일제 시대였어. 그때는 결혼하지 않은 남자들은 징용이나 군대에 끌려가야 했고, 여자들은 위안부로 팔려가야 했지. 그러니 부모 마음이 어쨌겠어? 그래서 부모들이 자식을 서둘러 결혼시켰지. 이 때문에 결혼식 당일 신랑신부 얼굴을 처음 보는 사람도 많았어.”

너무 가슴 아팠습니다. 조기 결혼 풍습이 나라 잃은 설움 때문이라니 기막혔습니다. 일제 강점기는 부모 세대에게 이런 아픔까지 안겨 주었습니다. 게다가 신랑신부가 결혼 식 날 처음으로 얼굴을 대하다니…. 이게 요즘 같으면 있을 법한 일입니까?

 


부모세대에 비하면 지금 자녀들은 편하게 결혼합니다. 그런만큼 더 행복하게 살아야겠지요.

노 부부는 더욱 충격적인 말을 전했습니다.

“우리가 왜 10대에 결혼한 줄 알아? 태평양 전쟁 와중에 징용이나 군대, 위안부로 끌려가면 죽으니까 죽기 전에 결혼해 후세라도 이어라고 부모들이 서둘러 결혼시킨 거야. 자네들이 이런 서글픈 마음을 어찌 알겠어?”

우리들의 부모 세대의 부부는 사랑 타령은 고사하고 ‘종족 번식’이라는 절대 절명의 자연 본능에 순응하기 위한 수단이었던 것입니다.

어쨌거나 지금과 과거 결혼 연령대는 차이가 많습니다. 이 만큼이나 부부의 모습도 과거와 많이 달라졌습니다. 부모 세대 부부들이 아픔을 가슴에 묻고 ‘정(情)’으로 살았다면 지금 세대는 ‘자기’와 ‘경제력(돈)’으로 사는 경향입니다.

그래섭니다. 과거나 지금이나 부부가 변치 않아야 할 게 있습니다. 그게 뭐겠습니까? 그건 ‘사랑’이겠지요.

하여, 반목하기보다 서로 마음껏 원 없이 가슴으로 사랑하는 부부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16
  • 73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