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성광의 외침 “일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
묵묵히 살아가는 많은 사람 알아주는 사회여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를 술푸게 하는 세상의 한 장면.(사진 KBS)


보는 재미에 푹 빠진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취객 입장에서 가슴 속에 있던 불만을 끄집어내 공감을 이끄는 기막힌 사회 풍자 때문입니다.
그건 바로, 개그콘서트 한 코너인 ‘나를 술 푸게 하는 세상’(이하 술 푸게)입니다.

술 푸게는 남성 취객 박성광과 여성 취객 허안나가 경찰에게 푸념을 늘어놓는 개그입니다.
이 개그의 백미는 박성광이 “국가가 나한테 해 준 게 뭐가 있냐?”면서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이라고 내뱉는 대사입니다.

어제 방영분을 잠시 살펴볼까요.

# 장면 1.

허안나 : 사실 제가 얼마 전에 취직을 했거든요.
            첫날부터 청소해라 재떨이 갈아 와라 심지어는 커피 심부름까지 시키고~.
경찰관 : 아직도 그런 회사가 있습니까? 어디 취직 하셨는데요?
허안나 : 커피숍요.

사실 예전에 너무 흔했던 모습입니다.
아무리 대학 나온 여자라 하더라도 직장에서 허드레 일을 해야 했던 우리네 현실을 기막히게 꼬집고 있습니다.

# 장면 2.

박성광 : 한우 좋아해?
경찰관 : 아 한우 좋아하죠. 귀신이지 뭐 한우.
박성광 : 1등급 한우 먹어봤어?
경찰관 : 그럼요. 입에 살살 녹는 게 1등 없어서 못 먹죠, 뭐.

박성광 : 5등급은?
경찰관 : 5등급은 있나? 그런 게 있어도 안 먹지, 그런 거.
박성광 : 1등급 한우에만 환장하는 더러운 육식 순경. 나는 먹지 마세요. 나는 19등급이에요.
            1등만 너무 좋아하는 이놈의 세상에 내가 한을 품고 앉아 있어.
            1등분들 요즘 연말이라고 정말 좋은 일 많이 하시더라고.
            근데 문제는 연말이나 선거철에만 번쩍 나타나가지고 사진 찍고 금방 사라져.
            그게 기부고, 봉사야~

수많은 경쟁 속에 꿋꿋하게 살아남으려면 1등을 해야 합니다.
이는 인간 세상만 그런 게 아니었나 봅니다.
한우도 소비자에게 사랑받기 위해서는 1등급을 맞아야 하나 봅니다. 물론, 등급은 사람이 매기지만 말입니다.

그러면서 연말이나 선거철에 1등분들이 어려운 곳에 나타나 사진 찍고 사라지는 모습을 풍자했습니다.
차분하게 봉사하고 기부하는 다수의 사람과 조금 다른, 1등분들에게 진정한 기부와 봉사를 요구하고 나선 것입니다. 이런 거 볼 때 속이 후련합니다. 

# 장면 3.

허안나 : 제 남자친구가 변한 것 같아요.
            옛날에는 춤도 잘 춰주고 노래도 잘 불러주고 그랬는데,
            미국으로 유학 간 다음에는 싸움질이나 하고, 저랑 만나주지도 않아요~.
            비(가수, 본명 정지훈) 오빠! 오빠, 복근에서 빨래하고 싶어요.
박성광 : 비 이제 끝났어. 내가 춤도 더 잘 추고, 내 복근이 더 좋아.(복근을 보여주자)
허안나 : (야유)
박성광 : 1등 복근에만 환장하는 더러운 세상

요즘 잘나가는 ‘복근’에 대한 풍자입니다.
비, 이승기, 이병헌 등 튼튼한 몸매를 자랑하는 연예인들 또한 상종가입니다.
물론 그들의 노력을 칭찬해야겠지요.

하지만 박성광은 그저 그렇게 살아가고 있는 평범한 남자들을 대변해 “1등 복근에만 환장하는 더러운 세상”을 외치고 있습니다.
축 쳐진 뱃살, 툭 튀어 나온 배를 숨겨야 했던 찌질(?)남들의 울분을 날려버렸습니다.
‘유쾌’, ‘통괘’, ‘상쾌’가 있었습니다. 

그건 묵묵히 살아가는 많은 사람을 서로 알아주는 사회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겠지요.
이렇듯 ‘나를 술푸게 하는 세상’에는 1등이 될 수 없었던 수많은 평범한 사람의 입장을 대면하는 카타르시스가 있었습니다.

무엇인가 생각하게 하는 이런 풍자 개그가 시청자들에게 사랑받기를 바란다면 욕심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kvirus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면 2에서 박성광 대사가 내신 9등급이라고 했던것으로 기억하는데요....
    아무튼 풍자개그 너무나 반가운 소재입니다

    2010.01.04 14:26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68,315
  • 112 146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