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연히 만난 지인, 용문사 ‘혹 애인이랑 왔냐’고?

‘누구랑 같이 왔냐?’고, 뻔히 알면서 능청스런 표정….

 

 

 

 

녹차나무가 싱그럽더군요.

 

 

 

살다보면 간혹 오해 받을 때가 있습니다.

진실은 금방 풀리지요.

 

부처님의 가피가 있으면...

그래서 진리를 갈구하는 것!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사람과의 쌩뚱한 만남은 뭘까?

반반. 반가움과 어색함 중 하나지요.

 

 

경남 남해 여행에서 예정에 없던 용문사를 가게 되었습니다.

 

아무래도 초행이라 호기심 가득했지요.

절집 유래, 가람 배치, 중요 문화제 등등….

헉헉대며 비탈길을 올라 약수 한 모금 마시니 가쁜 숨이 가라앉더군요.

 

 

용문사 대웅전을 돌다 낯익은 얼굴을 발견했습니다.

 

 

만날 것 같지 않던 장소에서 우연히 만난 선배.

서로 놀라움과 웃음 활짝, 반가움이 앞섰습니다.

 

 

용문사 입구입니다. 

 기와가 멋스럽더군요.

대웅전, 사람들이 제법 많더군요.

 

 

 

“누구랑 같이 왔어?”

 

 

선배의 엉뚱한 질문.

이는 요즘 세상에 피해야 할 질문 중 하나라면서요... ㅠㅠㅠ~

 

‘잘 살지?’하면 될 텐데….

반갑다보니 말이 샌 경우랄까.

대답을 어물거렸습니다.

 

경남 창원 성불사 신도들과 함께였지요.

이를 설명하자니 길고, 말해봤자 중요한 게 아니라 패스.

 

그런데 선배 씩 웃더니 의뭉스런 표정을 지었습니다.

 

 

‘혹 애인이랑 왔냐?’

 

 

하는 표정. 주책, 주책!

 

나란 사람, 뻔히 알면서 그런 능청스런 표정 짓다니….

선배에게 다가가 손가락으로 옆구리 콕 찔렀습니다.

허리춤을 움츠리던 선배, 겸연쩍은 웃음으로 미안함을 표시했습니다.

 

이심전심.

 

절집에서는 염화미소 하나면 만사형통이지요.

 

 

 

 돌과 장독대...

기와에 푹...

 

 

 

그 선배는 누구랑 왔냐고요?

저도 하마터면 눈치 없이 맞대거리로 이렇게 물어볼 뿐 했습니다.

 

 

‘형은 누구랑 같이 왔수?’

 

 

이 말이 목구멍까지 올라왔는데 간신히 참았지요.

 

진짜 애인이랑 왔을까 봐.

‘애인이랑 왔다’ 답하면 뒷말이 궁색 해서리.

 

 

멈칫멈칫했더니, 선배가 알아서 실토하대요.

 

 

“각시랑 같이 왔다.”

 

 

신성한 절집 그래야지요.

그제야, 경남 남해 용문사에 앉은 부처님이 방긋 웃으셨지요. ㅋㅋㅋ~^^

 

 

 

층층이  담이 단계별로 있는 극락 같았다는...

창원 성불사 신도님들과 같이 같답니다, 선배님!

앉은 곳이 부처지요... 모두 성불하소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39
  • 12 7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