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노무현은 왜 그리 못했을까?

1% 위한 종부세를 보는 한탄
너 조용히 있어라. 까불면 알지?


‘바보’ 노무현. 어쩜 그리 딱 맞는 소린지….

돈 있으면 살기 좋은 세상입니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닙니다. 아니 부자들은 더욱 살기 좋은 나랍니다. 돈 떨어질 때면 정부가 알아서 용돈 주듯 터~억 던져주니 얼마나 좋겠습니까. 입이 찢어지겠지요.

부자들은 던져주는 돈 앉아서 받으며 ‘암, 우리가 백번 천번 잘 뽑았지.’ 그럴 겁니다. ‘이제 다리 좀 편하게 뻗고 살겠네’ 할 겁니다. ‘진작 이렇게 살았어야 했는데…’ 할 겁니다.

우리나라가 부자들이 더더욱 살기 좋은 나라인 이유는 다른 데 있습니다. 돈이 필요하면 장관으로 들어가 자신들이 받을 돈 정책으로 입안하면 그만이니 얼마나 좋겠습니까?


부자들은 1%에 들려고 더 노력한다지요?

누가 뭐라 해도 떠억 뒷짐 지고 “너는 짖어라, 그런다고 우리가 꼼짝이나 할 것 같으냐?” 모르쇠로 일관하면 장땡이니 얼마나 살기 좋은 나라입니까. 다른 나라는 국민이 일어나 국가 수장이 해외 망명길에 오르기도 하더만 우리나라에선 어디 가당키나 한가요. 그런 힘 빠진지가 언젠데….

또, 대들면 뒤 조사해 ‘너 조용히 있어라. 까불면 알지?’ 으름장 놓으면 되고, 달라 들면 수배 때리면 되고…. 그래도 말 안 들으면 규제 법안 만들면 그만이고. 마음대로 쥐락펴락하면 그만이니 어디 살기 좋은 나라 없나? 살펴볼 필요조차 없지 않겠어요.

10년간이나 정권 빼앗겨 그 짓거리를 못했으니 얼마나 억울했겠습니까. 10년 만에 정권 잡아 자기들 맘대로 쥐락펴락 하게 됐으니 속 시원하겠지요. 말 그대로 10년 먹은 체증이 쏴~악 풀리는 기분이겠지요. 그래, 부자들은 1%에 들려고 더 노력한다지요? 그래야 혜택이 늘어나니.

10년 불공 도로아미타불, 기찰 노릇!

그래서 ‘바보’ 노무현이라는 겁니다. 뭐 하나 할라 해도 이 눈치 저 눈치 보고 힘들었는데 왜 그랬냐는 겁니다. 고상하게 정치할 이유가 있었나요? 눈 찔금 감고 “너 이렇게 해” 했어야지….

10년간 ‘좋은 세상 만들었다’ 쾌재를 불렀드만, 하루아침에 10년 불공 도로아미타불 됐으니 기가 찰 노릇이지요. 그래서 ‘바보’ 노무현이라는 겁니다.

그런다고 대안 있냐 하면 그것도 아니고. 이제 이를 갈아야겠지요. 당해봐야 당한 사람 심정 안다고 그거 아니겠습니까?

새로 시작해야겠지요? 처음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