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언론에 상처받은 피해자
“서거 1주기 물 흐르는 대로 가지 않겠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해 봉하마을에 조성중인 노무현 전대통령 묘역조성공사.

김해 봉하 마을 주민 인터뷰를 위해 노점에 들렀다.

“요즘 이곳을 찾는 사람은 얼마나 됩니까?”
“예전에 비해 많이 줄었어요. 어디에서 오셨어요?”

말투와 표정이 심상찮았다. 여차하면 말 섞지 않겠다는 태도였다. 직감적으로 대답 잘못하면 인터뷰 자체를 안 하겠다는 몸짓으로 느껴졌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조ㆍ중ㆍ동 등 언론에 당한 수모를 아직까지 잊지 않고 있”을 줄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인터뷰에 앞서 김숙영(가명) 씨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전후 노 대통령에 대한 편파보도로 인해 언론과 싸울 수밖에 없었다”며 “지금도 여전히 좋지 않은 관계다”고 했다. 다음은 김숙영 씨와의 인터뷰 전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하마을 입구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 분향소에 바칠 국화 등을 팔고 있었다.

노 전 대통령은 언론에 상처받은 피해자

- 봉하 마을을 찾는 사람은 어느 정도인가?
“평일에는 2천에서 3천 명 정도고, 공휴일에는 5천에서 1만 명 정도다.”

- 어느 지역에서 많이 오는가?
“요즘에는 예전과 달리 잊어가는 느낌이다. 전국에서 찾아오지만 대체로 초기에는 호남과 충청도에서 많이 왔고, 지금은 대구 경북에서 많이 온다.”

- 방문하는 사람들 반응은 어떤가?
“아까운 지도자를 잃은 실망감이 크다. 대부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한다. 또 여기에 와선 언론에 보도된 것과는 많이 다르구나 하기도 한다. 경제가 어려워 살기가 힘들어지니 노 대통령의 큰 뜻을 이제야 이해하는 것 같다.”

(이야기를 나누던 중 지나가던 사람이 아는 체를 했다. 그가 지나가자 김씨는 "저 사람은 연합인데 지가 필요할 땐 아는 척을 하고 필요 없을 땐 고개를 돌리고 다닌다. 아직까지 연합과도 사이가 좋지 않다."고 덧붙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화마을 뒷산으로 오르는 입구에 노무현 전 대통령 분향소가 마련되어 있었다.

“서거 1주기 물 흐르는 대로 가지 않겠나!”

- 노 전대통령 서거 당시 언론과 많이 싸웠는가?
“노무현 대통령 서거 전후 노 대통령에 대한 편파보도로 인해 언론과 싸울 수밖에 없었다. 나도 연합, KBS 등과 자주 싸웠다. 지금도 여전히 좋지 않은 관계다.”

- 언론과 싸운 이유를 구체적으로 말해 달라?
“조ㆍ중ㆍ동 등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흠집 내기 위해 애쓰지 않았나. 그래서 언론과 싸운 거다. 또 서거 당시 KBS와 MBC는 (방송) 컨테이너를 가져왔다. MBC는 먹고 살기 위해 어쩔 수 없다며 미안해했는데, 연합과 KBS는 막무가내였다. 언론이 신경을 좀 더 써주었다면 노 대통령이 상처를 덜 받았을 것이다. 노 대통령은 언론의 피해자다.”

- 권양숙 여사는 마을 주민들과 왕래를 하는가?
“49재를 마치고 마을 사람들과 식사한 이후 나오시질 않는다. 우리나라 정서가 그렇지 않은가. 조만간 사저 뒤쪽으로 마을과 통하는 문을 하나 낼 것이라고 한다. 1주기가 지나야 마을과 왕래가 있을 것 같다.”

- 마을에서 서거 1주기 준비를 따로 하는 게 있는가?
“아직까지 돌아가셨단 생각이 안 든다. 마을에서 1주기 준비는 아직 윤곽이 없다. 물 흐르는 대로 가지 않겠나. 1주기 때 사람들이 많이 올 것 같다. 모내기철이라 주민들이 바빠 노사모 등 자원봉사 단체에서 도와주지 않을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마음 속 대통령 노무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76
  • 42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