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갑과 을, 추석 명절에는 상납 아닌 정(情)이 되길…

 

  

 

기막힐 일입니다.

 

 

 

우리 사회 계급은 두 종류.

 

 

‘갑’과 ‘을’

 

 

사람 위에 군림하는 갑. 갑 앞에서 납작 엎드려야 하는 을.

 

사람들은 예기치 않게 어느 순간 갑 또는 을이 되어야 할 운명입니다.

갑과 을은 영원하지 않습니다. 때론 갑이, 때론 을이 되어야 합니다.

세상은 돌고 도는 이치지요.

 

 

그런데도 이를 망각하고 횡포부리는 갑이 많습니다.

더불어 사는 세상임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청소하시는 아주머니들의 짠한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들려옵니다.

 

 

어느 대학에서 청소 아주머니들이 식사하시는 곳을 없애 버렸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청소 노동자들은 해고 등의 위협에 고스란히 노출되어 있습니다.

 

 

더 가관인 것은, 어느 대학에선 열대야가 기승이던 8월 중순 청소 아주머니들이 쉬는 미화원 휴게소의 에어컨 전선을 잘라 비난과 원성을 불러일으킨 사건까지 벌어졌습니다.

 

 

이 같은 때, 직접 들은 청소 아주머니들의 대화는 우리를 씁쓸하게 합니다.

 

 

절단된 에어컨 전선

 

 

 

다음은 버스 정류장에서 직접 들었던 이야기입니다.

 

 

버스 정류장에 있던 아주머니들, 아파트 쪽에서 정류장으로 걸어오시는 아주머니를 보시더니 반기시며 빨리 오라며 손을 저으십니다. 아주머니가 오시자 하시는 말씀.

 

 

A : “나한테 이천 원 줘.”
B : “왜, 무슨 일 있어?”

 

 

버스 정류장에서 다짜고짜 2,000원 달라는 폼이 궁금증을 유발시키더군요.

귀를 쫑긋했습니다. 아니 그럴 필요도 없었습니다.

목소리가 커, 듣지 않으려 해도 자연스레 듣게 되더군요.

 

 

A : “우리 청소 아줌마끼리 모여 이천 원씩 걷기로 했어.”
B : “이천 원 걷어 뭐하게.“

 

 

청소 아주머니들이 2,000원 모으기로 했다는 소리에 대수롭지 않게 여겼습니다.

액수가 적은 탓도 있지만, 자체 회비겠지 싶었거든요.

그런데 깜짝 놀랄 이야기가 터졌습니다.

 

 

A : “이천 원씩 걷어서 아파트 관리소장에게 십만 원 주기로 했어.”

 

 

제 귀를 의심했습니다.

힘들게 일하시는 아주머니들이 피 같은 돈 2,000원씩을 털어 아파트 관리소장에게 상납하겠다니, 이게 말이 됩니까?

 

그런데 이 말에 대한 상대 아주머니의 말이 더 기가 찼습니다.

 

 

B : “잘했네~, 잘했어.”

 

 

헉. 말이라고 다 같은 말이 아니었습니다.

말은 “잘했네!”였으나, 그 아주머니는 그다지 싫지 않는 어투와 얼굴 표정을 꾸미고 있었습니다.

 

내놓고 반발했다가 자신에게 돌아올 불이익이 예상되고도 남았겠지요.

현장 정황상, 한두 번 있었던 일이 아닌 게 분명했습니다.

 

 

아파트 관리소장, 힘들게 사시는 청소 노동자의 금쪽같은 돈을 상납 받다니.

받을 돈이 있고, 받지 말아야 할 돈이 있는 법.

 

그런데 아무 돈이나 냉큼 받아먹는 심보, 혹은 얼굴 상판대기가 보고 싶었습니다.

 

 

A : “그 이천 원 내가 대신 냈으니, 나한테 이천 원 줘.”
B : "알았어.“

 

 

주머니에서 돈을 꺼내 주시는 아주머니를 보니, 한탄이 절로 새어 나왔습니다. 

 

버스에 올랐습니다. 차에 앉아서도 머리가 ‘멍’ 했습니다.

생각이 다른 곳에 미쳤습니다.

 

아파트 청소는 대부분 외주 용역입니다.

청소 아주머니들의 상납은 아파트 관리소장 뿐 아닐 것입니다.

자기가 몸담고 있는 용역회사 윗분들도 챙겨야 하겠지요. 아무튼 씁쓸합니다.

 

 

다음 달이면 추석입니다.

정(情)이면 좋은데 그 범위를 벗어나는 선물은 선물이 아니라 뇌물입니다.

오해 받기 싫다면 마음만 받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어렵게 사시는 분들에겐 더더욱 그렇습니다.

 

갑 같은 을, 을 같은 갑은 꿈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86
  • 52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