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면초가 ‘동이’에게서 과거 노무현을 떠올리다
“누구도 천민을 위해 나서주는 자가 없습니다!”



그가 그리운 걸까.

‘동이’에게서 그의 발자국을 본다.
그래서 바보 노무현의 향기가 묻어난다.

19일 방영된 <동이>는 드디어 위험에 빠진 ‘동이’를 그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스로 한성부로 향하는 동이(사진 MBC)

“누구도 천민을 위해 나서주는 자가 없습니다.”

장옥정, 장무열 일당은 계략을 꾸며 동이가 양반들을 죽인 검계 수장을 피신시키는 현장을 급습한다. 현장을 급습 당한 동이는 숙종에게 자신을 벌해 달라며 과거를 밝힌다.

“저는 천가 동이가 아닙니다. 검계 수장 최효원의 여식 최동이가 숨겨 온 제 이름입니다.”

동이의 죄를 벌하라며 숙종을 압박하던 장옥정 일당은 동이 대신, 동이를 지키겠다며 의리를 지킨 그의 수하들을 가둔다. 수족이 잘려나간 동이는 사면초가에 이른다. 숙종은 동이의 친구 게둬라에게 검계가 저질렀던 죄의 원인에 대해 듣는다.

“천인으로 태어나 평생을 수탈당하고 억울하게 죽음을 당해도 누구도 천민을 위해 나서주는 자가 없습니다. 그것이 이 나라입니다. 그래서 제 손으로 그리했습니다.”

한편, 중전은 장희빈을 찾아가 더 이상 마음대로 안 될 것임을 경고한다. 하지만 장옥정, 장무열 일당은 성균관 유생들을 이용해 동이 처단을 옥죈다. 이를 숙종이 막아선다. 그러나 동이는 “자기의 안위를 위해 전하의 전정을 흐릴 수 없다”며 스스로 죄 값을 치르기 위해 자진해서 한성부로 찾아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진해 한성부에 당도한 동이(사진 MBC)

<동이>에서 보는 바보 노무현의 향기 3가지

장옥정 일당의 계략에 의해 사면초가에 빠진 동이의 모습에서 바보 노무현의 향기 3가지를 유추할 수 있었다.

첫째, 없는 자들의 아픔을 달래주던 노력도 허사.
배고픈 천민들의 아픔을 달래주던 동이. 가진 자보다 서민들의 마음을 보듬어 주었던 노무현. 그러나 이들은 자신들에게서 떠나는 민심을 몸소 보게 된다.

둘째, 수족이 잘리는 아픔을 겪는다.
동이의 죄를 물으려는 장옥정 일당에 의해 사면초가에 몰리게 된다. 노무현의 죄를 끄집어내고자 애쓰는 권력에 의해 명예는 땅에 떨어지고 만다. 결국 자신을 따르던 수족들이 잘려나가는 아픔을 겪게 된다.

셋째, 최종 결심을 강요받는다.
동이는 “자기의 안위를 위해 전하의 전정을 흐릴 수 없다”며 스스로 한성부로 찾아간다. 바보 노무현은 “아무도 원망하지 마라”며 스스로 산화한다.

역사는 이렇듯 진일보하며 돌고 도는 것. 하지만 누구도 한치 앞을 예견하지 못한다. 앞으로 <동이>가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37
  • 10 7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