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패션의 끝, 여자의 변신은 아름답다? ‘발’
[퀴즈] 발만 보고 여자 연령대 맞추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자의 발 변신은 무죄? 이 발의 연령대는?

지인 사무실에 들렀습니다. 여 직원들이 무더위를 이기는 수단으로 양말을 홀라당 벗었더군요. 자유로운 사무실 분위기로 읽혔습니다.

슬리퍼 사이로 드러난 뽀얀 맨발. 양말과 신발에 갇혀 살아야 했던 억눌린 발의 ‘자유 선언’처럼 느껴지더군요. 이왕이면 다홍치마. 폭염 속 사무실이 아닌, 백사장 등 자연 속의 발이었으면 싶대요. 그렇지만 이것도 어디에요.

패션의 끝, 여자의 발 세 부류

여자들의 패션의 끝(?)이라는 발. 지인 사무실에 있는 여자의 발은 세 부류로 나뉘더군요.

첫째, 매니큐어를 칠한 발.
둘째, 매니큐어를 칠하지 않은 발.
셋째, 매니큐어를 엄지발가락 하나만 칠한 발.


매니큐어를 칠한 여자의 발에 대한 남자들 반응은 두 가지였습니다.

첫째, 뭐 하러 칠해.
부정적인 의미지요. 손톱은 봐주겠는데 발톱은 영 거북하다는 거죠. 이는 주로 나이 드신 분들의 입장입니다.

둘째, 예쁜데.
긍정입니다. 패션의 하나로 ‘여자의 발, 그 변신은 아름답다’. 혹은 자신을 돋보이게 하고 싶은 노력이라는 겁니다. 주로 젊은 층의 생각입니다.


매니큐어를 칠하지 않은 발. 연령대는?

당신은 어떤 입장이냐고요? 한 때는 ‘뭐 하러 매니큐어를 칠해’였습니다. 지금은 좋게 보려 노력 중입니다. 타인과 다른 자신을 찾기 위한 몸짓으로 이해하지요.

지인 사무실에서 여직원의 발을 보니 재밌는 생각이 일더군요. 얼굴을 안 본 상태에서 뽀얀 발만 보면 ‘나이를 가늠하기 어렵겠다’는 것입니다. 그래, 사진기를 들이댔습니다. 반응이 얄궂대요.

“뭐 하러 발을 찍느냐?”

‘찍을 것도 많은데 왜 하필 발이냐’는 거죠. 양해를 구했습니다. 그랬더니 당사자들도 웃으며 “얼굴이 아니어서 부담 없다”더군요.


매니큐어를 엄지에만 칠한 발, 연령대는?

[퀴즈] 발만 보고 여자 연령대 맞추기…발도 가꾸기 나름

참고로 50대, 30대, 20대의 발을 찍었습니다. 발만 보고 여자 연령대 맞추기도 흥미로울 것 같아요.

1. 맨발의 연령대는?
2. 매니큐어 칠한 발의 연령대는?
3. 엄지발가락에 매니큐어 칠한 발의 연령대는?

 

맞추기가 쉽지 않지요? 뜸 어지간히 들이고 빨리 정답을 말해라? 알았어요. 정답은…






1. 20대   2. 50대   3. 30대

 

생각했던 것과 다르나요? 이렇듯 발도 가꾸기 나름인 것 같아요.

발도 가꾸면 이렇게 예쁜데, 하물며 자신의 마음을 가꾼다면 얼마나 예쁠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986
  • 7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