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매나 맛나다고. 이 맛이 젤(최고)이여!”
3년 전, 여수시 나발도의 멸치막 풍경

배 한 척 들어왔습니다.

멸치를 퍼냅니다.(아니, 남편은 평에서 뭐하는겨 시방)

바다 일에 나선 어선 한 척이 부두에 닿았습니다.

아낙, 배가 닿자마자 멸치 막으로 종종걸음입니다. 멸치 막 가마에 물이 채워지고, 가스불이 켜집니다. 소금이 첨가됩니다.

아낙 다시 배로 향합니다. 어부와 어부의 아내 배에서 멸치를 퍼냅니다. 가마의 물이 데워지자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납니다. 어부와 어부의 아내 멸치를 가마로 옮깁니다. 행여 신선도 떨어질까, 잰걸음으로 성큼성큼 걸어갑니다.

폴짝폴짝 뛰던 멸치가 가마에 마구 떨어집니다. ‘워~매. 여기가 저승인가?’ 할 새도 없이 멸치 익어갑니다. 멸치가 들어가자 가마에서 나던 연기가 잠시 사그라 듭니다. 그러다 다시 기세를 올립니다. 멸치들이 통째로 익어갑니다. 구수한 냄새가 진동합니다.

소금으로 간을 맞춥니다.

멸치가 통째 익어 구수한 냄새가 진동합니다.

“하나 먹어 볼라요?”

말을 건네며, 아낙이 먼저 입에 넣고 오물거립니다. 이렇게 먹으면 된다고 몸소 보여주고 있습니다. 신기할 따름입니다.

“바로 먹어도 되는 거예요?”
“그람. 얼매나 맛나다고. 이 맛이 젤(최고)이여!”

언제 이렇게 먹어봤어야죠. 먹어? 말어? 미적거리는데 초장까지 내어 놓습니다. ‘먹고 죽은 귀신은 때깔도 좋다’는데 손해는 없겠죠. 멸치 하나, 양강스레 집어 들어 조심히 입에 넣었습니다.

어? 장난이 아닙니다. 야! 입에 쩍쩍 달라붙습니다. 볼이 미어지도록 구겨 넣습니다. 금새 초장이 바닥나고 맙니다. “이렇게 맛난 걸 드셔서 어머니 피부가 곱나 보네요.” 능글스런 칭찬으로 멸치 회 값을 지불합니다. 싫지 않은 표정입니다.

익은 멸치를 건져냅니다.

계속해서 멸치를 건져냅니다.

잠시 식기를 기다립니다.

아낙, 팔팔 익은 멸치를 건져냅니다. 김이 모락모락 피어납니다. 전어도 있습니다. 피해갈 수야 없죠. 통째로 오독오독 씹어 삼킵니다. 야~!

익은 멸치는 해안가 바닥에 뿌려집니다. 멸치는 이곳에서 바닷바람 맞으며 햇볕 아래 꼬들꼬들 말라갈 것입니다. 기계로 건조시키지 않은 순수 자연산 멸치지요.

3년 전, 여수시 나발도의 멸치막 풍경입니다. 너무 생생해 잊을 수가 없었습니다. 오늘 멸치 공판장에 다녀와 사진 파일을 뒤적였더니 나오더군요. 참을 수 없는 아름다움이라 재생시켰습니다. ㅠㅠ

해안가에 건조시킵니다.

바닷 바람과 햇볕에 말라갑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973,810
  • 89 16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