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성들의 성벽 밟기로 유명한 ‘고창읍성’
“손잡고 산책길 걷는 것으로 만족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창읍성 입구.

“여보, 돌을 머리에 이고 성을 한 바퀴 돌면 다릿병이 낫고, 두 바퀴 돌면 무병장수하고, 성을 세 바퀴 돌면 극락에 갈 수 있다 네요.”

“누가 그래?”
“성 입구에 적혀 있던데요. 고창읍성에 전해지는 전설이라나.”

혼자 다니면 이리저리 유심히 살펴야 하는데 부부가 다니니 대충대충 다녀도 괜찮더군요. 이런 정도라면 부부가 함께 다녀도 좋을 법합니다. 전북 고창읍성에 올라 성곽을 돌던 중 아내가 질문을 던졌습니다.

“우리 한 바퀴 돌까요? 두 바퀴 돌까요? 세 바퀴 돌까요?”
“아이고 다리야. 다리가 슬슬 아파 오는데 어쩌지?”

“그럼, 한 바퀴만 돌아요.”

아내가 곁에 있으니 엄살(?)이 통합니다. 이런 걸 횡재라 해야지요?

 고창읍성의 위용.

여기에도 가을이 내려 앉았습니다.

 성벽.


여성들의 성벽 밟기 풍습으로 유명한 ‘고창읍성’

“고창읍성은 모양성(牟陽城)이라고도 하는데, 백제 때 고창지역을 모량부리로 불렀던 것에서 비롯되었다. 나주진관, 입암산성과 더불어 호남 방어 요충지로, 단종 원년(1453)에 세워진 것이라고도 하고 숙종 때 완성되었다고도 하나 확실하지 않다.

성 둘레는 1,684m이며, 동ㆍ서ㆍ북문과 옹성이 3개소, 장대지 6개소와 해자들로 된 전략적 요충시설이 갖춰져 있다. 성 안에는 동헌ㆍ객사를 비롯하여 22동의 관아건물들로 되어 있었으나 대부분 손실되었다.”

고창읍성은 여성들의 성벽 밟기 풍습으로 유명합니다. 이는 한 해 재앙과 질병을 쫓고 복을 비는 의식이라 합니다. 어찌됐건 세 바퀴 돌 엄두가 나지 않았는데 걷다 보니 생각이 달라집니다. 이는 작은 산책길과 나무들의 풍취 때문입니다.

 

고창읍성 외곽길.

 자연과 어울리는 구조물.

소나무 오솔길이 예쁘더군요.

담쟁이도 영락없이 오르고 있었지요.


“손잡고 산책길을 걷는 것으로 만족해요.”

“당신은 그렇게 할 말이 없어요. 연애 때는 말 한 번 더하려고 난리더니 결혼 10년 지나면서부터 말이 없어진 거 알아요. 왜 그래요?”
“같이 산지가 10년이 넘었는데 말하지 않아도 느껴지지 않아?”

“핑계는?”
“핑계가 아니야. 이렇게 같이 자연을 노니는데 무슨 말이 필요해.”

그러고 보니 연애 적, ‘무슨 말을 건넬까?’ 궁리 많이 했었는데 세월이 사람을 변하게 하나 봅니다. 이런 생각을 직감으로 알았을까, 아내가 한 마디 합니다.

“이렇게 당신과 단 둘이 여행 와서 손잡고 산책길을 걷는 것으로도 충분히 만족해요.”

고창읍성은 이런 만족을 주더군요. 고창을 돌아보니 참 매력적인 곳입니다. 우리나라 어느 지역이든 멋스런 곳이 널리긴 널렸나 봅니다. 금수강산임에 틀림없습니다.

소나무와 대나무 사이, 단풍이 물들고 있었습니다.  

 성곽과 고창읍.

고창읍성은 다시 한법 가고 싶은 곳이었습니다. 성을 3번 돌기 위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e9988.co.kr BlogIcon 날마다 좋은날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정보 <좋은 글 감사합니다.<모든 은혜에 감사드리며 늘! 건강과 행복이 깃드시기를 기원드립니다<평생 건강지킴이>내 병은 내가 고친다

    2010.09.28 20:03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434
  • 14 56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