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 잠시 귀국해.”
“연말이면 올 텐데 참지. 뭐 하러, 비싼 비행기 값 들여.”

“아이도 보고 싶고, 또 사정이 생겼어.”
“그래? 그럼 와서 보자.”

미국에 교환교수로 간 벗이 잠시 귀국했습니다.
고향에 온 친구와 정어리 조림을 앞에 두고 마주 앉았습니다. 

 

“늦게 낳은 아이가 그렇게 보고 싶었어?”
“늦둥이가 그러잖아.”

“헌데, 무슨 사정으로 귀국한 거야?”
“내가 말 안했나? 막내 동생이 5월에 위암 4기라 잘라내는 수술을 했거든.”

 

헉, 주위에 암 투병하는 사람이 부쩍 늘었습니다.
먹을거리에 해답이 있다던데, 먹을거리에 대해 신중을 기해야 할 것 같습니다.

 

“너, 아픈 동생 먹이려고 미국서 산삼 캐 귀국했구나.”
“귀신이네. 미국서 1박 2일 동안 죽어라 산삼 캐 왔어.”

대학 졸업 후 미국에 건너가 10여 년 간 유학했던 친구가 박사와 함께 산삼 캐는 심마니로 변신(?)해 있었습니다.

그간 캔 산삼만 수백 뿌리에 달한답니다.
산삼이 자란 기간도 십 수 년에서 백여 년까지 다양했다더군요.

 

산삼은 주로 산의 북향 쪽 3부에서 7부 사이에 있다대요.
처음 산삼 캘 때, 산삼을 밟고 있으면서도 그게 산삼인 줄 몰랐다나요.
산삼은 눈이 터야 캘 수 있대요. 미국산 산삼 효능은 우리나라 것의 70% 정도라네요.

캐던 뿌리에 흠이 생긴 60여년 된 산삼을 아내가 먹었는데 꼬박 하루를 잠이 들었다대요. 그 후 잔병치레를 안한대요, 글쎄!

그러면서 핸드폰에 저장된 산삼 사진을 보여주더군요.
놀라운 건 처음 보는 산삼 꽃이었습니다.
줄기가 나누지는 정 중앙에 꽃을 피우는데 청초하니 예쁘더군요.
그래서 산삼은 대개 몇 뿌리씩 같이 자라나 보더군요. 심마니가 된 친구가 부럽대요.

이야기가 샜군요.
이런 경험이 있는 친구가 동생 낫게 할 산삼을 갖고 귀국한 것입니다.
집에서 쪄서 즙 형태로 만들어 아무 때나 먹을 수 있게 만들어 먹이는 중이랍니다.

그러고 보면 미국 유학 간 친구가 산삼 캐는 심마니가 된 이유는 동생과 관련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동생을 살리기 위한 운명(?) 같은 게 있지 않나 싶어요.

여하튼 병마와 싸우는 환자들에게 가장 중요한 건, 병을 받아들이는 마음보다 병을 이기려는 의지입니다.

삶에 대한 의지가 약할 경우 병을 극복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동생이 암을 훌륭히 이기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1
  • 7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