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벤치에 앉은 부부의 또 다름 ‘동상이몽’
아주 사소한 것에서 행복을 느낀 아내

 

 

 

 “우리 저기 앉아요.”

걷다가 벤치를 본 아내의 말입니다.
앉아 쉬었다 가자는데 마다할리 있겠어요. 벤치에 앉았지요.

한 남자가 벤치에 모로 누워 잠을 청하고 있대요. 아내도 그 모습을 봤는지,

“사람이 서 있으면 앉고 싶고 앉으면 눕고 싶다더니, 제가 그래요.”

하대요.

 

“어이~, 못 누울 게 뭐 있어. 신발 벗고 함 누워 봐.”
“대낮에 누워도 누가 뭐라 안할까?”

주위를 의식하고 있었지만 그래도 ‘편히 눕고 싶다’는 의미가 잔득 묻어났습니다.

 

“남편이랑 있는데 어때? 편히 누워.”
“그럴까? 그동안 벤치에서 남편 허벅지 베고 누워 본 적이 한 번도 없네.”


아내는 용기를 냈습니다. 누워 있는 아내 얼굴을 사랑스런 표정으로 보다가 머리칼을 쓸어 올렸습니다. 언제 이런 적 있었던가 싶대요.


벤치에 누워 있던 아내가 한순간 배시시 웃더라고요. 뭔가 말을 건넬 태세였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입을 열대요.

 

“한 여자가 벤치에 누워 있다면 미친 여자 취급일 텐데…. 남편 다리를 베고 누워 있으니 누가 오해 할 일 없겠죠?”

 

 걱정도 팔잡니다. 별 요상한 상상을 다 하네 했지요. 머리에 꽃 꽂은 여자를 생각하고 있었나 봐요. 그러게요. 

아마 사람들은 여자 혼자,
그것도 벌건 대낮에 벤치에 누워 있으면 미친 여자를 떠올렸겠죠?

 

남편 허벅지를 베고 벤치에 누운 아냅니다.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라더니, 같이 있는데도 여자와 남자는 생각에 근본적 차이가 있나 봐요. 저는 아내의 머리카락을 만지작거리다 이런 생각을 했지 뭡니까.

 

“사람들이 우릴 불륜으로 볼 것 같은데. 요즘 같은 세상에 대낮에 벤치에 앉아 사랑스런 표정 짓는 부부가 어디 있겠어?”

 

말해 놓고 “그러게”하며 맞장구치는 아내와 한바탕 웃었지요. 그러면서 아내가 그러대요.

“와~ 좋다! 벤치에 누우면 이런 기분이구나. 아무 것도 아닌데 너무 행복해요.”

이렇듯 행복은 얼마든지 찾을 수 있나 봐요. 하기 나름….

아래 추천해 주실 거죠? 고마워용~^^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72
  • 23 5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