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람은 스릴, 남의 떡이 커 보이는 이치”
바람피우는 남자의 어긋난 두 가지 잣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랑은 참 묘합니다.


연예인과 스포츠 스타, 그리고 유명 정치인을 막론하고 사람들 입쌀에 오르내리는 게 있습니다. 입쌀은 때로 태풍으로 둔갑하곤 합니다. 무엇인고 하니 ‘바람’입니다.

수많은 사람을 곤경에 빠트렸던 바람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도 비껴갈 수 없었나 봅니다.

그렇다면 자신의 삶이 한순간 바뀔 것을 알면서도, 배우자를 버젓이 둔 남자들은 왜 바람을 필까? 결혼 17년차인 한 중년 남성과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바람은 스릴, 남의 떡이 커 보이는 이치”

- 바람, 피운 적 있어요?
“헤헤, 별 걸 다 물어 보네~. 있어요.”

- 몇 번이나 피웠어요?
“횟수는 안 세어봐서 몰라요. 바람피우면서 그걸 세는 사람도 있나?”

실실거리는 걸 보니 아무래도 멋쩍나 봅니다. 처자식이 있는 사람이니 멋쩍을 수밖에 없겠지요. 그렇지 않다면 양심이 없는 철면피쯤 되겠죠?

- 바람피울 때 배우자에게 죄의식 안 드나요?
“죄의식이 어찌 없겠어요. 집사람에게 미안하죠. 그러니까 안 들키려고 몰래 바람피우는 거 아니겠어요. 들켜서 좋을 일 없으니깐.”

- 알면서 바람은 왜 피죠?
“사람이 밥만 먹고 살 수 있나요. 고기도 먹고, 술도 먹고 그러는 거죠. 아내와 오래 살다보니 스릴이나 살 떨림이 없어요. 스릴을 느끼기 위해 간혹 한 눈을 팔고, 여기에서 새로운 활력을 얻는 거지요. 남의 떡이 커 보이는 그런 이치 아닐까요.”

참, 희한한 논리다. 얼토당토않은 논리를 갖다 붙이면서까지 바람 피워야 할까? 이런 부류에겐 좀 더 직접 물음이 제격일 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수 오동도에 있는 남근목.

바람피우는 남자의 어긋난 두 가지 잣대

- 만일 당신 마누라가 다른 남자랑 바람피우면 어쩔 거 같아요?
“어쩌긴 어째요. 있을 수 없는 일이죠. 어디 가정이 있는 여자가 바람을 펴. 바로 이혼이지.”

- 바람피우는데 남녀 구별이 있나요?
“당연히 있죠. 남자의 바람은 한 순간이지만 여자의 바람은 걷잡을 수 없는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요. 처자식 있는 여자가 당연히 가정을 지켜야죠.”

뭥미? 자기는 되고 아내는 안 된다? ‘내가 하면 로맨스요, 남이하면 불륜’이라더니 딱 그 짝이다.

- 사회적 지탄을 감수하면서까지 남자들이 바람피우는 이유는 뭘까요?
성(性)은 정말 묘해요. 이성적이고 냉정하다가도 한순간 확 돌게 만드는 그런 힘이 있어요. 여기에는 귀천도, 빈부도, 나이도 필요 없어요. 그러지 않으면 어찌 모든 걸 다 버리는 모험을 하겠어요. 어찌 보면 미친(?) 짓이죠.”

- 유부남에게 애인이 있으면 능력 있는 남자인가요?
“애인 유무로 능력을 따질 수 없지만 남자들끼리는 부러운 눈으로 보는 것이 현실 아닌가요. 열 여자 마다할 남자가 어디 있나? 돈이 없어서 탈이지 누구든 장담 못해요. 이게 성의 매력이고 이중성 아닐까요?”

한편으론 남자의 역사는 아름다운 여인을 취하기 위한 투쟁(?)의 역사였습니다. 클레오파트라가 그랬고, 양귀비도 그랬습니다.

그러나 다른 여자를 넘보는 일은 피해야 할 일입니다. 왜냐하면 조강지처 울리고 잘된 남자 못 봤으니까. 그러다 늙어 힘없을 때 된통 당하는 게 이치 아닐까요?

바람피우는 남자들의 예로 보면 결혼 생활은 진부함이 아닌 새로움을 추구하는 부단한 노력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는 되고.. 여자는 바람피면 안된다는 이런 황당한 논리가 있다니요..
    저런 남자들은 정말 대오각성해야 합니다.. 혼이 제대로 나야되요.. ㅎㅎ

    2009.12.08 16:49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68,057
  • 0 170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