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몇 년 전부터 진행된 알몸 뒤풀이, 어른 외면
알몸 뒤풀이와 교육 비리 어떤 게 부끄러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원에서도 알몸 졸업 뒤풀이는 화제였다.

학생들의 알몸 졸업식 뒤풀이가 여전히 화제다.

금요일 오후, 지인 병문안을 갔더니 여기에서도 알몸 뒤풀이 이야기가 튀어 나왔다.

“알몸 뒤풀이? 아는 사람에게 들었는데 여기에도 있었대. 모 백화점 앞에서~.”
“에이 설마~. 무슨 그런 농담을 하셔.”

믿기지 않았다. 언론에 보도된 곳에서만 일어난 줄 알았다. 한곳으로 족한데 이곳까지 있으리란 생각은 애초에 하지 않았다. 어쩌면 일회성이길 바랐는지 모를 일이다.

“내가 진짜 들었다니까. 나는 남학생들이 시내에서 팬티만 입고 가는 걸 직접 눈으로 봤어. 그걸 찍으려다 말았어.”

농담으로 넘길 사안이 아니었다. 이런 일이 내 아이들에게 생긴다면 나는 어떻게 할까? 생각하기 싫었다. 하지만 세상은 결코 만만치 않기에, 이런 일이 생기지 않을 거라 장담은 할 수 없었다. 

몇 년 전부터 진행된 알몸 뒤풀이, 어른은 외면

인터넷으로 알몸 졸업식 뒤풀이를 검색했다. 놀라웠다. 몇 곳에서 같은 일이 벌어진 걸 확인할 수 있었다. 어찌 보면 전국적인 현상이었다.

더 기막힌 건, 2년 전에도 이런 일이 있었다는 사실. 그냥 넘길 수가 없었다. 졸업식은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는 자리인데 오로지 끝남만을 의미하는 것으로 변해 있었다. 지인이 병원에서 덧붙였던 말이 떠올랐다.

“어른들이 벌건 대낮에, 그것도 번화가에서 알몸 뒤풀이를 보고도 나무라거나 말리지 않았대. ‘앗, 뜨거. 못 볼 꼴 봤다’는 것처럼 재빨리 그 자리를 지나쳤다는 거야.”

누굴 탓할 것인가. 인터넷 검색을 자세히 살폈다. 충격적인 글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우리 아이들 보고 ‘너도 저렇게 하라’고 해도 아마 안할 것이다. 그러니 걱정하는 말투는 집어 치웠으면 좋겠다. 많은 사람 중에 일부가 그러는 거다. 그런데 그 일부 중 유치한 놈들이 이런 짓을 할 사회적 분위기가 되었다는 게 문제란다. 꼴깝을 한다.”

아니 여기까진 그러려니 했다. 하지만 뒤로 갈수록 어른을, 사회를 비판하는 시각이 놀랍고 무서웠다.


우리네 교육 현실, 교육 장학사 매관매직 비리

“아저씨들이 술 먹고 2차, 3차 가는 건 꼴불견 아니고, 그건 뒤풀이 아니고, 스트레스 받았다고 술 쳐 먹는 건 괜찮고, 아이들이 스트레스 받아서 그날 좀 옷 좀 벗고 다녔다고 처벌해야 하다니 이건 너무하다. 술 문화에서 술 먹고 한 짓에 대해 관대한 우리사회가 왜 청소년문제에서는 관대함은 없고 일벌백계의 의지만을 내세우는지 모르겠다.”

아이는 부모의 거울. 말문이 막혔다. 아이들 시각에서 냉철한 진단을 내린 셈이었다. 그러면서 결론지었다.

“알몸으로 돌아다닌 아이들이 이 추운 겨울에 즐거웠을까? 절대 아닐 것이다. 내년에 후배에게 복수해야지 했을 것이다. 이고리를 끊어야 하는 게 어른들이 할 일이다.”

어른인 게 부끄러웠다. 우리네 교육이 부끄러웠다. 더군다나 알몸 뒤풀이 사건이 터진 뒤 연이어 발생한 ‘교육계 장학사 매관매직’ 관련기사는 우리네 교육 현실을 또렷하게 각인시켰다.

일벌백계가 필요한 곳은 어디일까. 알몸 뒤풀이를 했던 학생들일까? 매관매직으로 드러난 교육 인사 비리일까? 낯 뜨거운, 그래서 더욱 씁쓸한 하루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irinnamu.com BlogIcon 기린나무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요즘 아이들은 이래서 왜 이렇지, 가 아니라 책임의식이 필요할 때에요.
    이 지경까지 되다니..ㅜㅜ 아휴-

    2010.02.22 14:41 신고
  2. Favicon of http://myskylark.co.cc BlogIcon 종달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틀린말도 아니기도하면서도 그럼 너희대 부터 않하면 되지않냐고 반박하고싶습니다.
    저희땐 밀가루 달걀로 끝났는데 이젠 한술더뜨네요

    2010.02.22 16:31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80
  • 46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