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 꿈을 꾸면 복권 산다? 삶 평가

 

“여보, 나 오늘 복권 사야 돼.”

어제 아침, 아내는 일어나자마자 복권 타령이었습니다.
평소 복권 사는 건 의미 없고, 돈이 아깝다던 아내인지라 뭔 일 있지 싶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이실직고 하더군요.

“아주 기분 좋은 꿈을 꿨어.”

역시 꿈이었습니다.
예전에 아내는 대통령이 집으로 찾아온 꿈을 꾸었다가 복권을 샀었습니다.
그게 결국 ‘태몽’으로 판명된 이후에는 꿈과 복권을 결부시키지 않았는데, 또 복권을 살만큼 좋은 꿈이었나 봅니다. 무슨 꿈일까?

밤이 되었습니다. 부부가 나란히 누워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당신, 복권 샀어?”
“샀어. 그런데 복권 1등 당첨되면 뭐 할까?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즐겁대.”

골자는 주위에 나눠 주고, 아이들 공부시키고 노후 설계 하겠다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야기를 듣다가 가슴 졸였습니다.
아내가 농담으로 ‘헌 신랑 버리고 새 신랑 얻겠다!’고 하면 어쩔까 싶어서요. ㅋㅋ~.

그런데 의외의 말을 하더군요.

“앞으로 지금껏 살던 대로 살아도 될 것 같다는 생각에 나도 괜찮게 살았구나 싶대.”

특별히 어떻게 살아야겠다는 것보다 살아온 대로 살아도 무방하다는 거였습니다.
다행이었습니다. 이건 결혼 후 생활도 괜찮았다는, 못난 남편 평가까지 긍정적이란 의미가 포함되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가슴을 쓸어 내렸습니다.

역시 아내였습니다.
어찌 복권 당첨된 후를 생각하면서 삶을 평가했을까?
그러면서 뒤통수를 치더군요.

“전에는 복권 당첨되면 직장 그만 두고 싶었는데 지금은 그게 아니다. 일하는 자체가 너무 즐겁다. 다만 투 잡을 갖고 싶다. 저녁에 할 수 있는 다른 일을 하나 더 하고 싶다.”

그게 저녁 장사였습니다.
깜짝 놀라 “뭘 한다고?”라며 반문 했습니다.
그랬더니 뭐라는 줄 아세요.

“걱정 마. 당신 안 시킬 테니. 당신은 당신 하던 일만 계속 해. 나 혼자 할 테니.”

무슨 일을 벌이면 그게 혼자가 되나요.
신경 같이 쓸 수밖에 없지요.

복권 1등, 되면 좋고 안 되면 말고~.
꿈에 대해선 다음 주에나 물어볼 생각입니다.

어쨌거나 1등 당첨 여부를 떠나 아내에게 자신의 삶과 가족의 삶을 되돌아 본 자체는 아주 긍정적이었습니다. 

행복한 상상은 삶을 바꾼다고 합니다.
오늘 하루 즐겁고 행복한 상상을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59
  • 8 59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