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필 가루 풀풀 날리던 칠판 닦기, 물 머금다
각자 학창시절의 추억 속으로 들어가 보시죠!

 

 

 

칠판에 얽힌 추억 많지요!!!

 

 

다들 그러대요.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

 

 

세월은 무엇이든 변하게 합니다.

그렇지만 변하지 않는 것도 있습니다.

 

특히 자신의 기억 속에 남겨진 추억은 세월의 변화에도 꿋꿋하게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학창시절, 칠판과 분필, 칠판 닦기에 얽힌 추억은 누구나 있을 겁니다.

예전에는 학급에서 돌아가며 맡은 주번(당번)이 칠판을 닦고, 분필을 정리하고, 칠판 닦기를 털었습니다.

 

 

칠판 닦기를 막대기 등으로 탈탈 털 때면 영락없이 분필가루를 둘러 써야 했습니다.

 

칠판 닦기의 용도는 다양했습니다.

잠자거나 하튼 짓을 하는 학생을 향해 던지는 무기(?)기도 했습니다.

 

 

 

분필도 워터초그로 바뀌었더군요.

요거 요거 많이 분질러 많이 던졌는데...

 

 

물을 묻혀 닦으면 난리 났는데

지금은 보시다시피 물기가 있어야 닦깁니다.

 

 

분필도 종이로 예쁘게 싸거나 했는데

지금은 요렇게 인위적입니다. 정이... 

 

 

여기에다 물을 부어 물기가 있어야 칠판이 닦깁니다.

세월의 변화를 제일 실감했던 게 바로 이겁니다.~^^

 

 

위생 상태를 고려해 개발했다는 워터 초크.

 

 

그랬는데 세월은 변화를 불렀습니다.

 

중 3인 딸이 다니는 중학교에서 진행하는 '행복한 아버지 학교' 프로그램에 다니고 있습니다. 여기에서 접한 게 새로운 칠판, 새로운 분필, 새로운 칠판 닦기였습니다.

 

 

선생님들에게 분필가루 날리는 위생 환경 개선을 위해 분필은 가루가 날리지 않은 ‘물 분필’이 나온 겁니다.

 

 

또 분필가루 가득 묻던 칠판 닦기는 물을 묻혀야 닦기는 ‘물 칠판 닦기’로 변신해 있었습니다. 덕분에 칠판까지 물로 닦는 칠판으로 변해 있었습니다.

 

 

요거에 얽힌 추억이 새록새록합니다.

 

 

요즘은 이걸 많이 사용하지요.

  

학교에서 본 재미있는 낙서도 추억 속으로 이끌더군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72
  • 23 5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