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느 여행사 사장의 위기 타개 전략
납작 엎드려 몸 관리하며 기다려야?

화학ㆍ조선ㆍ자동차 등 수출 선도업체를 비롯한 모든 업종에서 세계 경기침제로 인한 판매부진에 따라 아우성이다. 주위에선 최근의 경제 상황에 대해 “몇 년 갈 것”이라 전망한다. 근거로 “IMF 당시”를 제시한다.

16일, 만난 해외여행 전문 업체인 모 여행사 사장도 이러한 경제 전망에 동의했다. 그도 최근 매출액이 평소의 85%까지 떨어졌다. 그 원인으로 경기침체와 환율 급등 등을 꼽는다.

이는 정부의 관광객 집계에서도 나타난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내국인 해외여행은 지난 5월 이후 6개월 연속 감소세 기록해 10월에는 전년 동기대비 13.5%가 줄었다. 연도별 성장률도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 참조)

자료 한국관광공사

위기 상황에선 납작 엎드려 있어야 한다?

이대로 가다간 앉아서 폐업 혹은 부도를 맞을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런 위기 상황에서 벗어나는 전략은 무엇일까?

위기 상황에선 납작 엎드려 있어야 한다.”

어두운 얼굴로 그가 제시한 첫 번째 위기 대처 전략이다. 이는 고용 노동자에게나 적합한 말이다. 돌파구를 찾기 위해 안간힘을 써야 할 때, 납작 엎드려 있어야 한다니 이해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야기를 나누면서 고개를 끄덕거릴 수밖에 없었다.

다음은 그와 나눈 여행업계 현실과 위기탈출 전략이다.

“중소 여행업체 자금회전 막혀 부도 속출”

- 여행업계 사정은 어떤가?
“국외 뿐 아니라 국내 여행도 안가는 추세라 힘들다. 대형업체들은 그동안 벌어놓은 총알로 버티지만 무급 휴가로 돌아가며 쉬고 있다. 중소업체는 어음결재로 인해 자금회전이 막혀 부도가 속출하고 있다. 영세업체는 말할 것도 없다.”

- 본인 회사의 해외여행 팀은 얼마나 받았는가?
“내 경우 겨울철 해외로 나가는 단체 관광객은 10팀에서 15팀 정도 받았다. 그러나 지금은 2팀 받았다. 여행사 업계에서는 한 팀이라도 있으면 기적이라 한다. 내 경우는 천운인 셈이다.”

- 해외여행을 자제하는 원인은 무엇인가?
“환율 급등으로 인해 정부가 해외여행 자제 자침을 내린 후, 일반 공무원과 교육 공무원들이 행선지를 국내로 바꿨기 때문이다. 또 전문대들이 신입생을 받는 조건으로 해외 연수시켜 주던 것마저 최근에 사라질 조짐이다. 유일하게 나가는 사람은 3~5년 적금 넣은 시골 사람들 뿐이다.”

- 여행사들의 불경기 타개책은 있는가?
“사업가들의 비행기 표 티켓팅 밖에 남지 않았다. 이도 5~7% 수수료를 주던 항공사에서 2년 뒤부터는 사라진다. 절망이다. 수입이 없으니 직원과 적금 등 관리비를 줄여 버티는 수밖에 없다. 내 경우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하던 IMF 당시에 부부가 여행사를 함께 꾸리는 방법을 택했다. 그 외에는 특별한 대책이 없다.”

여행업체들도 발이 꽁꽁 묶였다고 한다.


“경기가 호전되는 날까지 버틸 수 있을지?”

- 본인의 위기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한 전략은 무엇인가?
“IMF 당시 배운 것이다. 첫째, 위기 상황에선 납작 엎드려 있어야 한다. 이리저리 움직여 봐야 돈 벌이는 안되고, 돈만 깨지게 되어 있다. 둘째, 몸 관리가 최고다. 체력관리가 중요하다. 쓰러지고 나면 무슨 소용이 있겠나? 나는 헬스클럽에 다닌다. 납작 엎드려 시기를 기다리는 게 최선이다.”

- 경기가 언제나 풀리겠는가?
“여행업계는 최소 내년 겨울이 돼야 반짝 풀릴 것이라 보고 있다. 해외여행 자제 지침이 내렸다 하더라도 1년간 못 가게 막았던 기간에 밀렸던 사람들이 있다. 어려움이 덜한 월급쟁이들은 지침이 풀리기만 하면 나갈 수밖에 없다. 경기를 지켜봐야 하지만 3년에서 5년은 지나야 어려움에서 벗어날 것으로 기대한다.”

그도 성수기에 대비, 납작 엎드려 운동으로 건강을 챙기고 있지만 “경기가 호전되는 날까지 버틸 수 있을지?” 걱정이다. 왜냐면 최소 3년을 버틸 여력이 있는지 장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비빌 언덕이 없는 일반 국민에게 3년에서 5년이란 기간은 결코 짧지 않은 세월이다. 실질적인 정부의 민생 안전대책이 강조되는 시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5,627
  • 27 4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