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메기나 건빵이라고? 나는 물메기탕이여

한 잔 했다고? 속 풀이로 나만한 게 없어

[여수 맛집] 삼성식당-물메기탕

 

 

 

 

 

 

 

 

 

“점심 먹게 내려와.”

 

 

우리 나이로 올해 팔십 구세인 어르신께서 호출이십니다.

 

어떤 맛있는 걸 드시자고 할까.

지인과 함께 총총 걸음으로 어르신의 놀이터로 갔습니다.

 

 

“저희 왔습니다.”


“식사하러 가시죠. 뭘 드시고 싶으세요?”


“뭐 그리 급해. 앉아 봐. 이야기나 하다 가게.”

 

 

점심시간에 맞춰 움직여야 하는 직장인이 이럴 때 난감합니다.

 

그렇다고 구십이 가까운 어르신에게 사정 이야길 올릴 수도 없고.

살며시 의자에 앉아 이야기를 들어주는 수밖에.

 

 

“우리 뭐 먹을까. 뭐 먹고 싶은 거 있어?”


“어르신 드시고 싶은 거 말씀하세요. 저희는 아무거나 좋습니다.”


“그래. 오늘은 물메기탕 어때. 시원하니 속 풀이에도 좋고.”

 

 

 

 

 

 

 

 

 

사람 기운 나게 하는데도 최고, ‘물메기탕’

 

 

이렇게 물메기탕을 먹으러 간 곳이 여수시 중앙동 삼성식당입니다.

 

팔십 구세인 어르신이 찾는 물메기탕 집은 맛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어르신이 말하는 물메기탕에 대한 여수 사람들 인식입니다.

 

 

“옛날에는 물메기를 누가 알아 줬간디. 물메기는 고기 취급도 안했어.”


“맞습니다. 서대도 물메기와 마찬가지였지요.”


“지금은 고기가 안 잡히다 보니까 생선이 귀해 물메기도 생선 대접 받는 거지.”

 

 

끓여 낸 물메기탕을 다시 한 번 더 조립니다.

보글보글 끓는 물메기탕을 보며 어르신이 수저를 들며 “어여, 먹어” 합니다.

숟가락을 들고 먹기 시작하자, 어르신 주인장을 부릅니다.

 

 

“여기 얼마여?”


“1인 1만원, 다해서 3만원입니다.”


“여기 있소.”


“어르신 저희들이 낼 건데요.”

 

“계속 얻어먹으면 쓰나. 간혹 나도 내야지. 물메기탕 먹고 일 열심히 해.”

 

 

어르신의 격려에 힘이 솟았습니다.

물메기탕은 속풀이에만 좋은 줄 알았더니 기운 나게 하는데도 최고이나 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987
  • 8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