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님 등 지인과 함께 한 마산 적석산 등반기
“저렇게 편한 얼굴로 살면 얼마나 좋겠어!” 

 

 

 

적석산에서 본 풍경입니다.

적석산 입구 저수지입니다.

적석산 초입입니다.

산행은 땀을 빼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저질 체력의 한계를 넘기 위한 방편으로 선택한 게 산행입니다.

가능한 일주일에 한 차례는 꼭 오르고 싶은데 그게 마음대로 되지 않습니다.

낭패의 끝은 저질 체력뿐임을 뻔히 알면서도 실행에 옮기는 게 쉽지 않습니다.

 

지난 주말 창원 나들이에 나섰습니다.

성불사 청강스님 등 지인을 만나기 위함이었습니다.

일요일 아침, 스님이 반가운 제안을 했습니다.

 

 

“우리 산에 갈까?”

 

 

너무나 반가운 소리라 쾌재를 불렀습니다.

그렇잖아도 산행 하면 좋겠다는 생각 중이었는데 말입니다.

룰루랄라~, 산행 길에 나섰습니다. 스님께서 중간에 한 보살을 태웠습니다.

 

 

“김밥 샀어?”
“예. 넉넉히 샀습니다.”

 

 

오전임에도 차량과 사람들이 얽혀 있었습니다.

창원 적석산은 도심과 가깝고 짧은 시간에 등산이 가능하고 땀까지 쭉 뺄 수 있어 사람들이 몰린다고 합니다.

 

여섯 명이 적석산 입구에서 칡즙 한 잔을 시원하게 들이킨 후 산에 올랐습니다.

 

 

중턱에서 본 자연 풍경입니다.

이런 풍광을 즐기는 것 또한 산행의 묘미입니다.

적석산 구름다리입니다.

정상에서 아이스크림을 문 일행입니다.

 

 

산행 길에서 가장 우스운 질문은 무엇일까?

 

 

“적석산은 왼쪽으로 오르면 가파르고 오른쪽은 여유롭게 오를 수 있어.”

 

저질 체력을 간파한 스님께서 손쉬운 길을 택했습니다. 감사할 따름입니다.

 

적석산의 맑은 공기가 폐로 들어가자 심장박동이 경쾌합니다.

새들의 지저귐이 상쾌한 기분을 안겨줍니다. 편안한 산행에 웃음이 절로 납니다.

그렇다고 우습게 여기면 안 됩니다.

 

 

“정상까지 얼마나 가야 하죠?”

 

 

스님께 질문하고 아차 싶었습니다. 산행에서 가장 우스운 질문입니다.

답은 뻔합니다. 

 

“조금만 가면 돼. 다 왔어”

“5분만 오르면 돼”

 

라는 두 가지가 대부분입니다.

 

스님께서 배시시 웃으시며 역시 “조금만 가면 돼”라고 합니다.

이처럼 속으면서 오르는 게 산행길입니다.

 

적석산(497m)은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와 경남 고성군 화화면에 걸쳐 있습니다.

적석산은 이름대로 평평한 바위들을 쌓아 올린 바위산입니다.

'쌓을 적(積)' 자를 써서 '적산'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2005년 세운 구름다리, 일명 출렁다리가 눈길을 끕니다. 풍경도 아름답습니다.

 

 

“사는 게 힘들어요.…”

 

 

산행 길에서는 삶에 대한 이야기도 술술 나옵니다.

삶이 편안하기만 하면 무슨 재미가 있겠습니까.

등산길처럼 삶도 굴곡이 있어야 사는 맛이 있는 이치입니다.

 

 

땀의 의미는...

산행은 삶을 돌아보는 길입니다.

30년 지기, 우정 영원하길...

 

 

“저렇게 편한 얼굴로 살면 얼마나 좋겠어!” 

 

정상 인근에 다다르자 아이스크림으로 갈증을 푸는 등산객들이 눈에 띱니다.

 

“정상에 아이스께끼 장사가 있다”며 친절하게 가격까지 “1,500원”이라고 알려줍니다. 땀 흘린 후 먹는 아이스크림 맛은 먹어본 사람들만 알겠죠?

 

 

“아이스크림 먹고 싶다.”

 

 

남들이 먹는 걸 보니 입맛이 당기나 봅니다. 1시간여 만에 정상에 도착했습니다.

바위에 엉덩이를 걸치고 질펀하게 앉아 음식을 먹는 사람들이 즐비합니다.

 

어느 새 지인이 아이스크림을 건넵니다.

평상 시 같으면 먹지 않을 텐데, 산 정상이라 받아들어 한입 베어 물었습니다. 꿀맛입니다.

 

소나무 그늘 아래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그리고 김밥과 떡, 막걸리, 등산객이 건네 준 감 등으로 점심을 해결했습니다.

 

배가 부르니 생각이 한결 여유롭습니다. 청강스님이 한 마디 합니다.

 

 

“땀 흘린 사람들 표정 좀 봐. 산에서는 저렇게 편안하고 자비로운데, 세상에서는 왜 그리 인상을 쓰고 사는지…. 저렇게 편한 얼굴로 살면 얼마나 좋겠어.” 

 

 

그렇습니다. 편안한 표정으로 살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그렇지만 삶이 편하지 않으니 얼굴에 수심이 끼는 거겠지요.

 

산행 길은 근심 걱정을 잊기 위함 아니겠어요?

 

 

풍경이 아름답더군요.

좁은 바위 틈 사이길이 지루함을 덜었습니다.

단풍이 들면 더 멋있을 듯합니다.

정상에서 호흡을 가다듬습니다.

내려가는 길이 꽤 가파랐습니다. 다리가 후덜덜~^^

적석산 산행에 함께 한 일행입니다.

엥 코뿔소를 닮은 나무입니다.

요게 코불소를 닮았다네요~^^

돌을 쌓은 듯하다며 지은 적석산이라 부른다고 합니다.

적석산에서 본 다도해 풍경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2
  • 8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