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사온 딸의 남자 친구 보고 내린 평가 기준
양가 상견례에서 사윗감 평가한 4가지 기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날은 이런 맛이죠?


딸의 남자친구, 즉 예비 사윗감에 대한 부모의 평가는 모든 방향에서 이뤄진다.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지만 시도 때도 없다. 물론, 예비 며느리 감도 예외일 수 없다.

이번 설날에도 수많은 남친, 예비 부부, 혹은 신혼부부에 대한 평가가 이뤄질 것이다. 이왕이면 다홍치마. 양가 어른들에게 예쁘게 보일 방법은 없을까?

걱정 혹은 긴장하는 분들 많을 거다. 그렇담, 그 해결책은?

지인에게 들은 예비 사윗감 평가 기준에서 그 해결책을 찾아보자.


인사 온 딸의 남자 친구를 보고 내린 3가지 평가

지인은 처음 인사 온 딸의 남자 친구를 마음에 들어 했다. 그가 마음어 들어한 평가기준은 무엇이었을까?

첫째, 그는 어른들은 계시는지?
어른들이 살아 계셔야 장수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그래야 딸을 젊어서 과부 만들 확률이 적다는 거다. 부부의 백년해로가 기준이다.

둘째, 직장과 연봉은?
미래 비전과 딸을 먹여 살릴 남자의 능력을 따진 것이다. 연봉을 정확히 알아야 맞벌이 여부가 결정된다는 거다. 이것은 생활력과 관련된 기준이다.

셋째, 입맛은 어떤지?
직장생활 하느라 요리를 제대로 배우지 못한 딸. 그런데 남자 입맛이 까다로우면 딸이 피곤하다는 거다. 다행히 밥 먹을 때 가리는 것 없이 아무거나 잘 먹었다나. 

그는 예비 사윗감을 보고 남자답다는 데서 후한 점수를 줬다. 이는 여성스러워 가는 세태에 대한 반증일 터. 특히 언제나 가족을 부양할 배짱이 있는지 여부를 남자다움으로 판가름했단다.


양가 상견례에서 사윗감을 평가한 기준 4가지

지인은 양가 상견례 날짜와 장소, 그리고 시간 등 제반사항을 예비 사윗감에게 위임했다. 이유는 간단했다. 일처리를 어떻게 하는가를 보기 위함이었다. 이에 더해 남자가 갖춰야 할 품성을 보았다.

첫째, 두 사람의 사랑
사랑은 살면서 가장 큰 평가 기준이다. 결혼을 결심했지만 부모 입장에서 사랑의 크기가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없는 노릇. 그런데 예비 사윗감이 상견례 자리에서 보여 준 사랑의 마음이 마음에 들었다나.

둘째, 일에 대한 추진력
양가와 연락하며 적합한 날짜와 시간을 정해 장소까지 신속하게 잡았다. 자칫 예상되는 질질 끄는 맛을 제거한 것이다. 깔끔한 일처리에서 추진력을 엿본 것이다.

셋째, 적절한 분위기
처음 만나는 사돈지간의 어색한 분위기를 상쇄할 수 있는 장소를 물색했다. 튀지도 않고, 격이 없지도 않은 적당한 곳이었다나. 이게 부부싸움 뒤끝을 완만히 해결할 수 있는 밑거름이라나.

넷째, 배려하는 마음
긴장되는 상견례다. 혹시 양가 부모의 뜻이 어긋날 경우도 종종 있다. 하여, 예견되는 오해가 없도록 양가에 대해 정확하게 알려야 하고, 혼수와 신혼 집 등에 대해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야 하기 때문이다.

지인은 예비 사윗감 보는 자리와 양가 상견례를 통해 “내 딸을 맡겨도 되겠다”는 믿음이 생겼다고 한다. 여기에서 예비 사위들이 매 순간순간 긴장해야 할 이유를 찾을 수 있을 게다.

그것은 부모 된 입장에서 자식 혼사를 허술하게 볼 수 없다는 것이다. 시선 하나하나가 날카롭게 그 사람을 판단한다는 걸 인식해야 한다.

올 설을 전후해 이뤄질 중매 혹은 만남과 상견례에서 좋은 결과 얻기를….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984
  • 5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