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섬 이야기/여수의 섬

섬 해안에 방치된 쓰레기 어떡해?

쓰레기, 바다ㆍ육지ㆍ피서객ㆍ외국 등 원인
해마다 반복되는 해안 쓰레기, 올해도 방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남 여수시 남면 안도 해안가에 방치된 쓰레기. 언제 치울까?



섬은 지금 몸살 중이다. 해안가에 쌓인 쓰레기가 원인이다. 섬에 쓰레기가 쌓이는 루트는 두 가지다.

첫째, 바다에서 끊임없이 밀려온다. 양식장과 그물 등이 파손돼 떠다니는 것도 있다. 상선과 어선, 유람선 등에서 버린 쓰레기가 주범이기도 하다.

중국과 일본 등 외국에서 버린 쓰레기가 조류를 타고 해안가에 상륙하기도 한다. 육지에서 버린 쓰레기가 강을 타고 흘러오기도 한다.

둘째, 피서객들이 놀러왔다 되가져가지 않고 버리고 간 경우다. 섬에 오는 피서객들이 그렇게 많지는 않다. 하여, 피서객이 버린 쓰레기 비중은 그렇게 크진 않지만 여하튼 쓰레기가 쌓이는 한 원인이다.

문제는 섬 해안가에 쌓인 쓰레기 치우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쓰레기를 치우기까지 적게는 한 달부터 많게는 6개월 여 동안 방치되기 일쑤다. 왜 치우지 않느냐고 항의하면 이런 핑계를 댄다.

1. 치우려고 해도 태풍이 오면 또 다시 쓰레기가 밀려온다. 
2. 나이 많은 노인들만 살다보니 쓰레기 치우기가 쉽지 않다.
3. 예산이 부족해 자주 치울 수가 없다.

맞는 말이다. 그러나 지금까지 이런 사정인 줄 몰랐던 건 아니다. 해마다 반복되고 되풀이 된다는 게 문제다. 올해에도 섬 해안가 쓰레기를 이렇게 방치해야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