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찍 일어난 새가 먹이를 먼저 잡는다?
여수 국동어항단지에서 아침을 낚는 사람들

경매를 마친 어선이 더나갑니다.

 
“일찍 일어난 새가 먹이를 먼저 잡는다.
일찍 이러난 새가 먹이를 많이 구한다.”

이런 격언도 요즘은 변했다죠?

“일찍 일어난 새가 먼저 잡혀 먹힌다.”

가진 자들은 부지런 떠는 사람들을 뒤편에서
눈을 내리깔고 지그시 바라보며,
‘저 먹잇감이 맛있겠군’ 하며 군침을 삼킨다죠?

그러나 서민들은 어려운 시절일수록
더 부지런을 떨어야 합니다.
설령, 있는 자들의 먹잇감이 되더라도 말입니다.

고깃배가 부두에 무사히 접안했습니다.

이제 고기를 내려야합니다.

24일 아침 6시, 여수시 국동 수협공판장으로 향합니다.
비릿한 갯내음이 코를 간질거립니다.
서민들의 활기찬 움직임에서 내일의 희망을 봅니다.

일찍 일어난 갈매기들 비린내를 맡고 달려듭니다.
아침에 들러온 고깃배에서 어부들이 바쁘게 손을 놀려
고기 상자를 올릴 준비를 합니다.

육지에선 배들이 잡아온 고기를 받아
얼음을 채워 경매 대형으로 배치를 합니다.

경매사들이 나오고 흥정에 들어갑니다.

바쁘게 손을 올려 살 의사를 밝히자 낙찰자가 나오고,
낙찰된 고기들은 아주머니들의 손을 거쳐
용달차에 실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경매가 끝난 고기들은 서울 등지로 이동해
소비자들의 식탁에 올라가게 될 것입니다.

경매가 끝난 쌍끌이(대형 기선 저인망) 어선들은
얼음을 재고, 상자를 싣는 등 출어 준비에 한창입니다. 

또 보름여 동안 바다에서 열심히
고기떼를 쫓아다니겠지요.

어민들의 삶….

배 밑에 있던 고기들이 갑판으로 올려집니다.

오늘은 고등어, 갈치, 병어, 장어, 복어, 삼치, 조기 등이 보이네요.
한 어선은 4,000 상자를 내렸습니다.

한 배가 2,000~10,000 상자의 어획고를 올린다고 하는데
4,000 상자를 내렸으니 못한 편이라고 봐야겠지요.

그래도 열심인 그네들의 삶을 보면서 힘을 얻습니다.
만선을 기원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66
  • 32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