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글쓰기, 궁극의 목표는 ‘자아성찰’
영혼을 갉아먹는 일 그만둘 생각

시작하며

불편한 마음으로 글을 쓰는 건 그 사람의 ‘영혼을 갉아먹는 짓’이다. 왜냐하면 글은 자신을 과시하기 위한 것도 어느 정도 들어있지만 궁극의 목표는 ‘자아성찰’이기 때문이다.

고백하건데, 최근 나의 글쓰기는 불편한 마음에서 출발했다. 나의 곡해는 ‘윤주’에서부터 비롯됐다. 잘못을 알고(?) 숨어버린 사람의 퇴로마저 차단한 글을 보며, 참 잔인하다는 생각을 했다. 더불어 집요한 기자 정신과, 메마른 인간성을 떠올렸었다.

그리고 블로그에서 ‘프로’와 ‘아마’ 논란으로 번졌다. 논란을 지켜보며 ‘누가 누구를 가르치려 들어’란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물론 자신의 부족함에서 생긴 오류이긴 하다. 그 글을 썼던 당사자는 순수한 마음이었을 게다.

‘써야 할 글’과 ‘피해야 할 글’?

본론

어제 오후 동네 목욕탕을 갔었다. 목욕탕에서 나오려는데 두 사람이 들어왔다. 회사원 같았다. 전날 술을 과하게 마셨거나 피곤해서였겠지만 습관적(?)으로 목욕탕에 들러 휴식을 취하는 사람들도 있는 터라 그들을 보고 글쓰기 소재가 떠올랐다.

“요즘 공무원들 열심히 일할까?”

간혹 목욕탕에서 마주칠 시간이 아닌데도 얼굴 대하는 공무원들이 몇 있었다. 뻘쭘하게 인사를 나눴지만 서로 불편했다. 속으로 ‘어, 저 사람 왜 여기 있지’ 했었다. 그도 안절부절 했었다. 그리고 그는 후다닥 사라졌다.

이에 대해 몇몇 공무원들에게 물어보면 “간혹 그런 사람이 있다.” 혹은 “큰데 가면 아는 사람 만날까봐 외지고 후진데 간다.”는 소리도 들었었다.(공무원뿐 아니리라!) 이랬던 터라 ‘공무원 일과 중 목욕’이란 소재로 글을 써도 무방했다. 운이 좋으면 쓰기에 따라 홈런(?)일 수도 있다. 일단 목욕탕에서 나와 전화를 돌렸다.

“요즘, 주위 동료(공무원)들 슬쩍 불방 가는 사람 없어요?”
“지금이 어느 땐데 불방을 가. 나라가 힘든 판에 나갔다간 ‘끽’인데 누가 간 크게 그런데 가.”

딴청이었다. 같이 근무하는 사람들은 누가 몰래 다니는지 다 안다. 거칠었던 얼굴이 불방 다녀온 후 훤해져 있으니까.

“(반 협박으로) 사진 보여줄까요?”
“… 아니, 어쩌다 한 둘 그런 사람도 있지. 공무원 쪽수가 워낙 많다보니, 그런 사람도 한둘은 있지 않겠어? 하지만 밖에서 더러운(?) 일을 마치고 안 씻을 수가 없어 가는 경우가 더 많아”

이쯤이면 대단한 동료애다. 통화한 그는 내 못된 꼬라지를 알아 ‘글을 빼 달라’는 등의 소리는 안한다. 어느 게 도움 될 지 내 판단에 맡기는 것이리라!

여기에서 글을 쓸지 말지를 판단해야 한다. 예전의 나였으면 이런 글은 십중팔구 나갔다. 물론 불가마를 돌아다니며 현장에서 사람을 만날 경우이다. 그러나 지금의 난 이런 글은 가급적 피한다. 통화한 공무원의 말처럼 그런 사람은 열에 한 둘이니까.


영혼을 갉아먹는 일 그만둘 생각

마무리하며

호기롭게 이런 글을 쓰는 건, 내 자신이 설익어서다. 아니, 밥을 하기 위해 이제야 쌀을 씻는 중인가도 모른다. 하지만 세월의 흐름에 따른 변화는 누구든 있기 마련이다.

이왕, 오는 변화라면 긍정적인 변화가 자신에게 이롭지 않을까? 하여, 이제 영혼을 갉아먹는 일은 그만할 생각이다. 내 자신을 내 스타일대로 가져가면 그만. 역시 글쓰기는 사심이 없어야 제격이다. 혹여, 누구든 간에 조금이나마 불편했다면 ‘죄스럽다’는 말 남긴다.

하지만 내 글을 쓰는 도중, 때대로 글쓰기를 위한 ‘블로그 이야기’도 올릴 생각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53,392
  • 79 200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