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강강술래, 단결과 정신적 힘을 준 민속놀이
‘강강수월래’ 아닌 ‘강강술래’가 바른 표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공 강강술래.

  초사흘에 뜨는 달은 / 강강술래
  보름 안에 요달이요 / 강강술래
  바람도가다 쉬어가고 / 강강술래
  구름도가다 쉬어가고 / 강강술래
  넘어가는 날짐승도   / 강강술래
  가지앉아 쉬어가고   / 강강술래
  한번가신 우리임아   / 강강술래
  왔다갈지 모르는가   / 강강술래

강강술래는 우리의 자랑스런 세계무형유산입니다.

가족들과 전남 진도 토요민속여행에서 정겨운 우리 소리를 관람했답니다. 진도향토문화회관에서 매주 토요일에 펼쳐지는 이날 상설공연에서는 단막창극, 판소리, 살풀이, 진도 북놀이, 진도아리랑, 강강술래 등이 펼쳐졌습니다.

특히 눈에 띠는 게 '강강술래'였습니다. 막연히 부녀자들이 원을 그리며 빙빙 도는 줄만 알았는데 그게 아니더군요. 신명나는 우리 가락 한마당답게 뭔지 모를 벅찬 감동이 솟구치더군요. 괜스레 가슴 뿌듯했습니다.


진도 향토문화회관에서 매주 토요일 무료로 펼쳐지는 민속공연 중 강강술래 공연 모습.

진도 향토문화회관.

지난 7일 토요민속공연은 민요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매주 공연이 바뀐다고 합니다.

강강술래, 단결과 정신적 힘을 준 민속놀이

아시다시피, 강강술래(중요무형문화재 제 8호)는 한가윗날 휘영청 달 밝은 밤에 처녀와 아낙들이 손을 잡고 원을 그리며 노래하고 놀이하는 고유 민속놀입니다.

나라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에는 단결과 정신적인 힘을 주었지요.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왜군과 대치할 때, 우리 군사가 많게 보이기 위해 인근 부녀자들이 떼를 지어 해안지대 산 곳곳에 모닥불을 피워 놓고 돌면서 ‘강강술래’를 부르게 하였다고 합니다.

강강술래 놀이도 다양하더군요. 놀이꾼들이 나선형으로 감아 들어갔다가 풀어 나오는 ‘덕석몰이’, 손을 잡고 둥글게 늘어앉아 한쪽에서부터 일어나서 잡은 손 위로 넘어 돌아나가는 ‘꼬사리 꺾기’가 펼쳐졌습니다.

앞사람 허리를 잡고 엎드려 한 줄로 늘어선 놀이꾼의 등을 밟고 놀이꾼 하나가 건너가는 ‘지외밟기’, 놀이꾼이 손을 잡고 둥글게 서면 한쪽에서부터 서로 잡은 손 밑으로 차례로 빠져 나가는 ‘청어엮기’ 등이 호기심을 자극했습니다.


강강술래 인사.

강강술래 덕석몰이.

강강술래 지외밟기.

강강술래 청어엮기

‘강강수월래’가 아닌 ‘강강술래’가 바른 표기

강강술래를 본 아이들은 “신나고 재밌었다. 예쁜 한복을 입고 뒷모습으로 들어와 되게 젊은 줄 알았다. 그런데 앞모습을 보니 나이 드신 분들이었다. 그게 신기했다”더군요.

진도 아주머니들이 직접 하는 공연인 걸 모르고 처녀들이 펼치는 것으로 알았나 봅니다. 제 느낌은 변화무쌍한 역동성이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이런 가족 테마문화기행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한 가지 더, 전문가들에 따르면 “‘강강술래’는 우리가 알고 있었던 ‘강강수월래’가 아니라 ‘강강술래’가 맞다”고 하니 이를 기억해야겠습니다. 


단막창극 놀부가 흥부 엉덩이 대리는 장면.

진도북놀이.

판소리 공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손잡고 도는 것만 강강술래가 아니었군요...
    진도에서의 공연.. 멋진데요.. 와우 ^^

    2009.12.06 00:36 신고
  2.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민숙에 창을 덜어보면 가믓 깊이 묻어있는 한이 묻어 나오는 것 같더군요. 그래서 듣고 나면 마음이 무거워 지더군요

    2009.12.07 16:41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74
  • 40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