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 2015년 지인과 마지막 술자리에서...

 

 

‘공(空)’.

 

 

인생사를 일컫는 말입니다.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라고,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우리네 인생. 욕심 부릴 필요 없지요. 2015년, 나름 의미 있게 살려고 애 썼는데도 한 해의 끝자락에 서니 또 역시나 공허합니다. 이럴 때 마음 통하는 벗이 최고지요. 마침, 서울서 보고 싶은 지인이 왔더군요.

 

 

그런데 말입니다. 지인은 몰라보게 달라져 있었습니다. 중후한 중년의 멋을 풍기던 그가 머리를 노랗게 염색하고, 파마까지 하고 왔지 뭡니까. 게다가 옷까지 젊은 취향으로 바뀌었더군요.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지인과 여수막걸리를 두고 앉았습니다. 막걸리 안주는 여수의 대표적인 겨울 먹을거리로 여수 10미(味) 중 하나인 ‘굴 구이’였지요. 왜냐하면 여수는 요즘 제철 맞은 바다의 보물인 ‘굴’ 천지입니다. 그래, 굴 익는 냄새가 공중에 둥둥 떠다니지요.

 

 

 

아시다시피, ‘굴’은 <집밥 백선생>의 백종원 씨가 방송에서 이렇게 칭찬했던 겨울 보양식입니다.

 

 

 

“음식은 나눠 먹어야 제 맛인데, 오늘은 나눠 먹기 싫다.”

 

 

 

지인과 함께 굴을 안주로 막걸리가 한 순배 도니, 참았던 이야기가 술술 터지대요.

 

 

 

 

 

 

 

 

 

“성님이 많이 변했네요. 무슨 일 있었어요?”
“젊은 여인과 연애하느라 바빠. 한참 불을 뿜더니 이제 막바지인 거 같아.”

 


“대박~. 언제부터?”
“올 여름부터.”

 

 

그와 변화 지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연애라니, 엄청 축복해야 할 일입니다. 그는 십여 년간 홀로 지냈습니다. 그랬는데 드디어 한 여인을 만났나 봅니다. 어떤 여인인지 무척이나 궁금했습니다. 막걸리를 마신 그는 기분 좋게 알딸딸한 상태였습니다. 그 틈을 비집고 들어갔습니다.

 

 

 

“성님, 연애 축하해요. 그렇게 좋아요?”
“젊은 여자와 만나는 거 힘에 부치네. 계속 만나야 할지 고민 중이야.”

 

 

 

 

 

부끄러워서 그런가 싶었습니다. 표정을 보니 사뭇 진지합니다. 사랑 하려면 미친 듯이 해야지, 이건 또 뭐야 싶었습니다. 그러나 이해합니다. 고요하게 살았던 자신의 삶을 바꾸려니 그게 쉬운 일입니까.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현재를 이룬 그이기에 새로운 인연 만나 행복 누리길 간절히 바랍니다.

 

 

 

노릇노릇 굴 구이가 익어갑니다. 굴 구이는 굴 찜에 비해 비릿한 맛이 덜해 물리지 않더군요. 막걸리 한 사발과 어울린 굴 구이. 그리고 후식으로 나온 굴 라면이 지인과의 마지막 술자리를 풍성하게 했습니다.

 

 

 

 

굴라면입니다.

 

 

 

 

 

2. 또 다시 나, 그리고 2016년

 

 

 

“당신의 가족 4명 초대합니다!”

 

 

 

지인의 초대 문자입니다. 이유는 간단했습니다.

 

 

“직장 때문에 객지 사는 아이들이 12월 31일 집에 내려온다. 그래, 너희 식구들과 우리 식구가 같이 저녁 먹으면 좋겠다.”

 

 

잊지 않고 찾아주니 감사할 일이지요. 이로 인해 혼자 꿈꿨던 창원, 남원, 구례 등지로의 원정을 통한 일상의 일탈 계획을 취소했습니다. 대신, 찾고 싶었던 스님 한 분께 문자를 날렸지요.

 

 

 

 

 

 

 

 

“스님, 막걸리는 언제가 제일 맛있죠?”

 

 

스님께선 마치 물음을 기다렸다는 듯 벼락처럼 득달같이 바로 답장을 보내더군요.

 

 

 

“어 참 별 말도 많다. 언제가 제일 맛날까요? 삼척동자도 다 아네. 뒤지게 먹고플 때 먹는 막걸리. 보리타작하고 먹는 막걸리. 쉬어 자빠진 막걸리도 맛 난다네.”

 

 

 

뭘 아시는 게죠. 맞습니다. 막걸리 뿐 아니라 먹고플 때 먹는 음식이 최고 아니겠어요! 막걸리 역시 마찬가지지요. 그러고 보니, 여수로 여행 오시는 분들에게 팁 하나 드리지요. 여수막걸리를 드실 시간이 부족하시다면 사 가시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여수막걸리는 이렇게 들고가기 쉽게 포장되어 판매 중입니다.

 

 

 

 

여수막걸리는 돌산공원 해상케이블카 가게 등에서 선물용으로 판매 중이니까요. 게다가 들고 다니기 편하게 막걸리 5통을 한 상자에 넣어 1만원에 판매 중이니, 여수 대표 맛 하나 사가시면 추억에도 많아 남을 듯합니다.

 

 

저도 오늘 저녁 2015년 마지막을 가족 등과 함께 예쁘게 보낼 예정입니다. 여러분들도 마지막을 의미 있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2016년 새해에도 또 다시 새로운 희망을 안고 사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59
  • 8 59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