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나라 부부는 재밌게 놀 줄을 몰라”
부부가 함께 즐기는 놀이문화 필요하다

 

 

“우리나라 부부는 재밌게 놀 줄을 몰라.”

어제 만난 지인의 말입니다. 놀 줄을 모르다니 그게 가당키나 하남요.

특히 중년 여인들, 흔들리는 관광버스에서 노는 것 보면 엄청 잘 노는데 말입니다. 그래,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부부 동반으로 노래방에 가면 다들 앉아서 점잔만 뺀다. 부부들이 놀러 갔으면 재밌게 노는 게 맞잖아.”

그러긴 합니다. 저도 이런 경험 있지요. 그 원인에 대한 지인의 진단입니다.

“부부가 함께 즐기는 문화가 아니라 그렇다. 외국은 남녀가 함께 춤추는 문화가 자연스러운데, 우리는 그게 어색해서다. 우리도 부부가 함께 즐기는 문화가 필요하다.”

사실 노래방은 남자에게 쌓인 스트레스를 날리는 공간으로 이용됩니다. 단, 조건이 있지요. 접대 아닌 편한 사람들과 가야 합니다. 이때에는 앉아서 보기만 해도 즐겁습니다.

넥타이 풀어 흔드는 사람, 벽을 부여잡고 씨름하는 사람, 탁자에 올라 ‘나는 가수다’처럼 무대 체질을 자랑하는 사람, 브루스 치는 사람 등 별 사람 다 있지요.

저요? 춤추는 쪽입니다. 지금이 ‘절호의 기회다’ 하고 스트레스 풀어야죠. ㅋㅋ~^^ 

 

그럼, 부부 동반으로 노래방에 갔을 때는 어떤 모습일까?

부부들 대개 앉아서 박수만 칩니다. 그리고 순번이 오거나 옆에서 “한 곡 불러라”고 재촉하면, 그때 못 이긴 척 번호를 누릅니다. 한번쯤 빼는 문화에 익숙한 탓이지요.

전주가 나오고 한 소절 나오는 가락을 들어보면 장난 아닙니다. 요즘 어디 노래 못 부르는 사람 있던가요. 다들 한 때 한 가락씩 하던 가수가 분명합니다.

노래가 끝나면 “가수는 저리가라 하네요.”인사말과 요란한 박수가 터집니다. 아마, 이래서 여자들이 ‘내숭’을 즐기나 봅니다. 

아내들 한 곡 쫙 뽑고 나면 그때부턴 알아서 부릅니다. ‘텄다’ 이거죠. 그러나 지인 말대로 남편과 브루스 추는 건 굳이 사양합니다. 익숙하지 않은 문화 탓입니다.

이유는 부끄럽다는 거죠.
이럴 때 참 뻘쭘합니다. 무안을 뒤로하고 음악에 맞춰 박수만 치지요.

어쨌거나, 지인 말처럼 부부가 함께 즐기는 놀이문화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32
  • 5 7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