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임신 출산보다 끔찍다는 젖몸살에 얽힌 사연
“임 서방, 자네가 방에 들어가서 각시 젖 빨아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디오스타의 한 장면.

 

우스개 이야기 하나 하지요.

황금어장 라디오 스타에 방은희, 유수영, 이유진 씨가 나왔었죠. MC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 김희철 씨가 이들 아줌마들의 수다에 밀리더군요.

그 중 임신 출산 후 젖몸살에 관한 수다 장면이 있대요. 특히 김국진, 윤종신 씨가 젖몸살 이야기 중에 그렇게 민망해 하대요.

저도 결혼한 몸이라 그럴 수 있겠다 싶었지요. 그 장면에서 퍼뜩 떠올렸던 저의 민망하면서 우스운 이야기 한 토막 풀어보겠습니다. 이야기는 첫 딸을 낳았던 십 삼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임 서방, 자네가 방에 들어가서 각시 젖을 빨아줘.”

아내는 자연분만으로 예쁜 딸을 낳아 이틀 만에 퇴원했습니다. 이걸로 끝인 줄 알았지요. 산후조리는 장모님 몫이었기 때문입니다. 아내가 아기에게 먹일 젖이 돌면서 새롭게 젖몸살을 하소연 하더군요.

어떻게 할 수 없는 부분이라 가만있었죠. 그런데 아내의 젖몸살을 지켜보던 장모님이 밑도 끝도 없이 그러더군요.

“임 서방, 자네가 방에 들어가서 각시 젖을 빨아줘.”

너무나 놀라운 말이었습니다. 백주 대낮에 이 무슨 말? 안절부절, 얼굴이 빨개졌지요. 자식을 낳아 본 아줌마들이야 장모님이 하신 말의 뜻을 알지만, 남자가 알 턱이 없지 않습니까. 하여, 전후사정을 물었지요.

“그래야 임산부 젖몸살이 없어. 안 그러면 젖이 땡땡 뭉쳐, 엄마도 아프고, 젖이 안돌아 아이도 힘들어. 그 젖몸살이 얼마나 아픈 줄 알아? 빨리 방에 들어가서 각시 젖 세게 빡빡 빨아줘.”

장모님 말씀대로 젖을 슬며시 빨았더니 뭉친 게 꿈쩍 않더군요. 그래, 있는 힘을 다해 빡빡 빨았더니 그제야 젖이 돌며 부드러워지대요.

그렇지 않으면 신생아가 모유를 빨아먹기가 어렵다나. 아이가 이 때 나온 초유를 먹어야 건강하다죠?


여자들의 임신과 출산 경험담이 반복되는 이유

어쨌거나 임신과 출산, 그리고 산후조리는 그저 세월만 지나면 해결된 줄 알았더니, 그에 따른 아픔(?)이 아주 많대요. 지금도 아내는 간혹 그러지요.

“내가 젖몸살을 생각하면 지금도 끔찍해. 으으으, 젖몸살이 얼마나 아픈 줄 알아요?”

내 어찌 그걸 알겠어요. 하지만 아이들 키우면서 한 가지 깨우친 게 있습니다.
그건 부모가 되려는 준비가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생명을 낳고, 키우는 일이 만만찮다는 거죠.

그래서 남자들 군대와 축구 무용담처럼 여자들이 아이 낳을 때의 경험을 평생 이야기하며 되돌아보는 것이라 여겨집니다.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84
  • 50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