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왜, 하필 ‘개망초’라 했을까? 이름 바꾸자!

‘망국’의 누명까지 뒤집어 쓴 ‘개망초’
[초보자의 야생화 따라잡기 9] 개망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망초’도 참 억울할 것입니다. ‘예쁘게 피어 나비, 벌도 꼬이는데 사람들은 왜 내 이름을 개망초라 부를까’ 싶을 겁니다. 만일 사람이었다면 당장 법원으로 달려가 개명신청을 했을 터.

이런 ‘개망초’는 ‘계란꽃’으로도 불립니다. 6월~9월까지 꽃 피우는 개망초는 흰 꽃 가운데 자리한 노란 수술이 ‘계란 후라이’ 같다고 계란꽃으로 불린다나요.

참, 북한에서는 순우리말인 ‘돌잔꽃’이라 부른답니다. 돌이나 길가에서 자라며 잔가지가 많은 꽃이란 의미지요. 개망초 보다 계란꽃이나 돌잔꽃이 더 예쁘지 않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아름다운 꽃을 ‘누가 개망초꽃이라 부르겠는가?’

안도현 님도 그의 시에서 이렇게 아름다운 꽃을 ‘누가 개망초꽃이라 부르겠는가?’ 라며 역설적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럼, 안도현 님의 시(詩) <개망초꽃> 한 번 감상해 볼까요.

                            개망초꽃

                 눈치코치 없이 아무 데서나 피는 게 아니라
                 개망초꽃은 
                 사람의 눈길이 닿아야 핀다.
                 이곳저곳 널린 밥풀 같은 꽃이라고 하지만
                 개망초꽃을 개망초꽃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이 땅에 사는 동안
                 개망초꽃은 핀다.

                 더러는 바람에 누우리라
                 햇빛 받아 줄기가 시들기도 하리라
                 그 모습을 늦여름 한때
                 눈물지으며 바라보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면
                 이 세상 한쪽이 얼마나 쓸쓸하겠는가
                 훗날 그 보잘것없이 자잘하고 하얀 것이
                 어느 들길에 무더기 무더기로 돋아난다 한들
                 누가 그것을 개망초꽃이라 부르겠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국초’의 누명까지 뒤집어 쓴 억울한 ‘개망초’

개망초의 억울한 사연은 또 있습니다. 국치일이라 부르던 1910년 8월 29일, 우리나라가 일본의 지배에 들어갔을 때 유난히 많이 피어 ‘망국초’란 의미로 부르게 됐다 합니다.

예쁜 꽃이 앉아서 망국의 누명까지 뒤집어 쓴 거죠. 민족의 한(恨) 풀이 대상이 필요했던 탓이죠. 개망초에 붙은 망국의 멍에를 이제는 풀어줘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뽑아도 뽑아도 밭에서 또 자라나 농부들의 속 썩이는 풀이라 하여 ‘개같이 망할 놈의 풀’ 개망초로 이름 지어졌다더군요. 그러고 보니 누명을 쓴 꽃이 악착같이 버티며 이름 바꿔달라는 것 같기도 하네요.

이런 잡초 같이 끈질긴 생명력은 한편으론 서민을, 민중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죠. 그런데 꽃말은 아이러니하게 상생의 의미를 담는 ‘화해’라 하네요. 누구랑 화해하며 상생해야 하는 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 맞불이라니~, 개망초도 아니고…

촛불정국에서 벌어진 폭력에 항의하며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개신교에 이어 불교계도 ‘국민주권 수호와 권력의 참회를 위한 시국법회’를 열고 있습니다. 5일에는 이들 종교계 외에도 원불교와 야권도 참여한다 합니다.

한쪽에선 ‘불법 폭력시위 근절, 불순세력 타도’와 촛불시위 중단을 요구하는 집회를 연다 합니다. 맞불작전도 아니고 참 아이러니죠. 개망초도 아니고…. 어찌됐건 재미나는 세상입니다.

그런데 개망초에는 나쁜 뜻만 있는 줄 알았더니 좋은 의미도 있더군요. 농촌에서 꽃이 많이 피면 풍년이 든다고 하여 ‘풍년초’라 한다나요. 반갑기도 합니다. 정부가 국민의 뜻을 받아들여 미국과의 쇠고기 수입 재협상에 나서면 국민들도 웃음 풍년들겠지요.

웃음 풍년들면 개망초도 ‘풍년초’ 혹은 ‘계란꽃’ 등으로 이름이 바뀌겠죠? 특히 해방 후 6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 민족의 한이란 멍울을 짐 지울 필요는 없을 테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76
  • 42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