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걱정도 팔자, 이름 지어달라면 되지 뭐
정들면 그게 이름, ‘개풍산’과 ‘허대박’

  

 

 

은적사 종효스님입니다.

 

 

지난 금요일, 지인과 전남 여수 돌산의 천년고찰 은적사를 찾았습니다. 스님과 차 한 잔 나눌 겸, 7월 말 보시했던 풍산개가 잘 있나 확인할 겸이었습니다. 절집에 개를 보시하게 된 경위입니다.

 

 

“어이~ 친구. 강아지 분양 받을 건데, 절에 보시해도 될까?”
“물론이지. 강아지는 어떤 종인가?”

 

“풍산갠데, 이제 막 어미젖을 뗐어.”
“스님에게 함 여쭤보겠네. 강아지 보시는 어떻게 생각한 겐가?”

 

“개에게 절만한 데가 있겠는가? 절에 있는 자체가 행복 아닐까.”
“맞네, 맞아. 그 강아지 복 터졌구먼.”

 

 

친구와 통화 후 스님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스님, 절에 강아지 필요하세요?”
“거~, 좋지. 언제 갔다 줄텐가?”

 

 

풍산개 이름을 개풍산이라 지었습니다.

 

 

태어난 지 2개월 되었다기에 아주 귀엽고 작은 강아지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풍산개 종자가 크다지만 새끼까지 클 줄 몰랐습니다. 덩치가 웬만한 개 못지않았습니다. 강아지를 차에 태워 은적사로 갔습니다.

 

 

“저 녀석 아직 이름이 없는데….”

 

 

친구는 이동 중, 강아지 이름 걱정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를 안심시켜야 했습니다.

 

 

“걱정도 팔자. 스님께 이름 지어달라면 되지 뭐.”

 

 

강아지는 신통했습니다. 젖을 막 떼고, 어미 곁을 막 떠나는 강아지는 대개 이동할 때 낑낑대거나, 똥오줌을 싸기 일쑤라더군요. 하지만 녀석은 아주 얌전했습니다. 생명은 태어날 때 예쁨 받는 법을 안다더니, 그랬습니다.

 

 

“스님. 강아지 데려왔어요.”
“강아지 밥과 개 줄은 사 왔어?”

 

 

헉. 스님이 강아지 밥과 줄까지 요청할 줄 생각 못했습니다. 당황하고 있는데 친구가 그러더군요.

 

 

“밥은 사왔는데, 개 줄 살 생각은 못했습니다.”

 

 

강아지 보시하면서 사료까지 사 올 줄 어찌 알았겠습니까. 생각 깊은 친구였습니다. 친구는 스님 한 마디에 바로 개 줄 사오겠다고 나서는데 민망하더군요.

 

 

절집을 지키는 진돗개 허대박입니다.

 

 

친구가 나간 틈을 타 스님께 강아지 이름 지을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름 짓기까지 고민께나 할 줄 알았더니, 의외더군요.

 

 

“개가 어떤 종이라고?”
“풍산개요.”

 

“풍산개라고? ‘풍산’이라 하지. 불러 정들면 그게 이름인 게지. 성도 붙일까? 명품 개란 의미에서 성은 개씨로 하지. ‘개풍산’ 어때?”
“스님, 거 괜찮네요. 개풍산~, 풍산아~.”

 

 

오랫동안 불러왔던 이름처럼 정겨웠습니다. 게다가 성까지 붙여줄 거라고 생각 못했습니다. 스님의 작은 배려가 놀라웠습니다. 풍산이와 노는 사이, 스님이 대박이를 불렀습니다.

 

 

“맹박아~, 맹박아~.”

 

 

본래 있던 진돗개 이름이 ‘허대박’인데 별칭이 ‘맹박’이었습니다. ‘허대박’이란 이름은 ‘헛된 대박 꿈꾸지 말고 성실하게 살아라’는 의미였습니다. 개가 무슨 죄? 개 노릇도 못할 짓입니다.

 

개 줄 사러 간 지인이 돌아왔습니다. 튼실한 걸로 사왔더군요. 강아지에게 목줄 채우는 걸 보고 돌아섰습니다. 풍산이에게 한 마디 당부했습니다.

 

 

“풍산아~, 맹박이 조심하고 잘 살아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35
  • 8 7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